수원시, 사회복지ㆍ보건 예산 6년 동안 2배 넘게 증가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내년 수원시 사회복지 분야 예산이 전년보다 9.59% 늘어난다. 보건 예산은 10.54%, 문화ㆍ관광 예산은 9.1% 증가한다. 전체 예산 규모는 2조4054억원으로 전년보다 6.1% 늘어난다.

2일 수원시에 따르면 가장 많은 예산(6677억원)이 책정된 사회복지 분야는 전체 예산의 33.21%를 차지했다. 국토ㆍ지역개발(15.5%)에 두 번째로 많은 예산이 책정됐고, 수송ㆍ교통2(11.63%), 문화ㆍ관광(8.5%), 환경보호(5.7%), 일반 공공행정(5.2%) 분야가 뒤를 이었다. 보건 예산은 408억원으로 전체의 2.3%를 차지했다.


사회복지 예산은 영유아보육료가 124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여성 복지 관련 예산도 눈에 띈다. 여성 안심안전 사업에 3억 7100만원, 여성문화공간 休(휴) 운영에 6억4000만원, 가족여성회관 운영에 12억8000만원이 책정됐다.

보건 예산은 어린이 예방접종이 146억85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기초 정신 건강센터 지원 26억3600만원, 난임 부부 지원 34억원, 자살예방센터 운영에 3억4000만원이 배정됐다.

사회복지ㆍ보건 분야의 예산 증가는 염태영 수원시장의 민선 6기 핵심 사업인 ‘건강한 수원, 따뜻한 수원 실현’에 힘을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염 시장은 지난 1일 시정 연설에서 “2017년에는 시민의 삶을 보살피는 시정에 집중하겠다”면서 “안전, 건강, 복지는 서민의 삶과 직결되는 과제”라고 말한 바 있다.

염 시장 취임 이듬해인 2011년 3294억원이었던 사회복지ㆍ보건 분야 예산은 2017년 7086억원으로 6년 만에 2.15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수원시 전체 예산이 1.69배 늘어난 것을 생각하면 사회복지ㆍ보건 분야 예산 증가가 두드러짐을 알 수 있다.

‘아동 친화도시’답게 어린이를 위한 예산도 적지 않다. 아동시설 운영 58억 6900만원을 비롯해 어린이도서관(23억 9900만원)ㆍ아동환경교실(1억 7500만원)ㆍ아토피 치유센터(13억 5000만원) 운영 예산이 책정됐다. 또 어린이보호구역 유지관리에 6억원, 파장초등학교 주변 안전마을 만들기에 17억400만원이 책정됐다.

청년 관련 예산은 ▷청년층 직장체험(2억1400만원) ▷대학생 인턴 사업(3억1500만원) ▷수원형 새일 공공일자리(10억원) ▷일자리 복합지원시설 조성(3억원) ▷수원시 청년지원센터 운영(7억400만원) 등이 있었다.

이밖에 ‘안전마을 만들기’ 사업에 5억원, 내년 5월 수원시를 비롯한 6개 도시에서 열리는 ‘2017 FIFA U-20 대회’ 운영에 24억 2700만원, ‘2017 수원 드론 페스티벌’에 2억5000만원, 수원 나눔햇빛발전소 건립에 3억원,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에 4억원이 책정됐다.

재정자립도는 ▷2013년 60.24% ▷2014년 58.85% ▷2015년 59.57%, ▷2016년 60.94% ▷2017년 58.78%로 큰 변화가 없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