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청와대 비아그라는 선물용?”

[헤럴드경제]‘썰전’ 유시민이 청와대서 구입한 비아그라에 새로운 견해를 제시했다.

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썰전’에서 MC 김구라와 전원책 변호사, 유시민 작가는 박근혜 대통령 3차 담화에 대해 토론했다.

김구라는 “저희가 녹화가 월요일 했으니까 화, 수에 큰 일이 있겠어 했는데 화요일에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담화를 발표하셨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유시민은 “뒤에 1분 40초 정도는 통역이 필요해요”라고 했고, 전원책은 “듣는 순간 탄핵은 물건너갔다 예요”라고 덧붙였다.

유시민은 “비아그라는 왜 샀을까?”라고 물었고 전원책은 “청와대에서 해명자료를 쫙 냈습니다”라고 했다. 이를 듣던 유시민은 “제가 추측하기에 선물용으로 샀을 가능성이 있어요. 수행기자단이라든가 평소 정책 고객한테. 그거 말고는 해명할 수가 없어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선물용 아니면 그대로 믿자”라고 했고, 이에 전원책은 “우리 국민 자존심 상 그대로 믿자는 거에요?”라며 반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