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9일 표결 하기로 합의…새누리당 비박 ‘대통령 입장부터 듣자’

[헤럴드경제=박병국ㆍ이슬기기자] 야3당은 탄핵안을 2일 오후 발의하고 9일날 의결하기로 합의했다. 새누리당은 일단 박 대통령의 입장부터 듣자는 입장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상임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회동을 갖고 2일 탄핵소추안 발의, 8일 본회의 보고, 9일 탄핵소추안표결처리에 합의했다. 야 3당 대표는 “새누리당 비박세력 역시 더 이상 좌고우면 하지 말고 대통령 탄핵에 함께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그간 2일 탄핵안 처리가 무산된 이후 야3당은 탄핵소추안 5일 의결을 놓고 이날 오전 협상을 다시 벌였다.

추 대표는 야3당 회동에 앞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야권은 튼튼한 야권공조를 통해 탄핵가결로 화답해야 할 것”이라며 “지금은 탄핵만이 어지러운 정국 수습하는 유일한 방안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국민의당도 야권공조를 재확인했다. 박 위원장 역시 이날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이유 여하 막론하고 야권의 균열모습을 보인것에 대해서 국민의당을 대표해서 또 저 자신도 국민 여러분에게 심려 끼쳐 죄송하다 사과 말씀 올린다”며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당은 세 야당 공조 통해서 이번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안이 국회에서 꼭 가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은 대통령의 입장을 우선 들어보자는 안을 내놓고 있다. 이날 새누리당 비주류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은 “비주류 회의체인 비상시국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 연석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며 “우리 제안대로 9일 탄핵소추안을 상정하는 일정을 잡고 7일까지 최선을 다해 국회 합의안을 만들어내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만약 퇴진시점을 밝히면 9일 의결에는 동참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