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안전 최우선 위한 합동자원관리훈련 실시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실용항공사 에어부산(한태근 사장)이 지난달 29일과 30일 양일에 걸쳐 합동자원관리훈련인 JCRM(Joint Crew Resource Management)을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JCRM은 비행 안전을 위해 중요한 의사결정 및 의사소통 주체인 운항승무원, 캐빈승무원, 항공정비사, 운항관리사 간의 합동 교육으로, 에어부산은 기존에 실시해오던 방식에서 SIM(시뮬레이터ㆍ조종사 모의훈련장치) 과정을 추가해 진행했다.


각 직군에서 모인 참가자는 인천 CAE(Canadian Aviation Electronics) 사의 SIM 훈련 센터를 방문하여 직접 A320 SIM에 탑승 및 체험했다. 실제 비정상 상황과 가장 유사한 환경을 조성한 후 대처 상황을 직접 실습해보는 실전적 훈련 실시를 통해 대처 능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취항 초기부터 안전에 많은 투자를 해오고 있다. 자체 훈련 장비 도입, 과감한 안전 관련 IT 시스템 투자뿐 아니라 안전대회의 개최, JCRM 진행 등 ‘안전’분위기를 전사적으로 확장시키고 있다. 이 같은 노력 덕분에 국토교통부의 ‘항공교통서비스평가’에서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3회 모두 ‘A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이번 JCRM에 참석한 에어부산 운항훈련팀 오장호 과장은 “관련된 직군이 함께 훈련하며 상호 간의 이해와 더불어 안전의식도 고취시킬 수 있는 자리였다”며 “안전 최우선이라는 목표 아래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강화를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