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형마트 ‘매출효자’ 보니…주류ㆍ식품류

-이마트 ‘주류’ㆍ롯데마트 ‘축산물’ 점포 매출 1위

-온ㆍ오프라인 통합 매출 신장률 1위는 유아완구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주류와 식품류가 올해 국내 대형마트 ‘매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2일 이마트와 롯데마트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매출을 종합한 결과, 상위권을 차지한 것은 대부분 식음료였다.

이마트의 경우 오프라인 점포 매출 순위를 살펴보면 주류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위를 차지했다. 

대형마트내 주류코너. [헤럴드경제DB]

이어 과자, 화장품, 우유ㆍ요구르트, 즉석조리 델리, 제지, 외식(푸드코트), 돈육, 완구, 커피ㆍ차 등이 상위권 차지했다.

매출 신장률에서는 주류(5.9%), 과자류(5.1%), 즉석조리 델리(8.4%), 푸드코트(8.3%), 돈육(6.5%) 등이 상승세를 보였고 화장품(-3.7%), 우유ㆍ요구르트(0.7%), 커피ㆍ차(0.0%) 등은 부진했다.

특히 대형마트에서 직접 조리한 상품들로 구성된 즉석조리 델리 상품군(치킨ㆍ초밥ㆍ김밥ㆍ각종 구이류 등)의 매출 신장세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축산물이 점포 매출 순위 1위를 차지했다.

과일, 대용식(라면ㆍ통조림 등), 과자류, 푸드코트, 채소, 완구, 유제품, 커피ㆍ음료, 가정간편식 등이 뒤를 이어 전반적으로 신선식품이 강세를 보였다.

또 이마트의 경우 푸드코트의 매출 순위가 지난해 9위에서 올해 7위로 뛰어올라 전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롯데마트 역시 최근 몇 년 동안 푸드코트의 매출은 꾸준한 신장세를 보였으나 올해 월드컵점과 구로점 등 대형 점포가 리뉴얼에 들어가면서 작년보다 1.3% 감소했다.

반면 매출 성장세가 큰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업계의 ‘최저가 경쟁’이 제품군 매출 순위 변동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마트몰의 올해 매출 순위를 보면 음료, 제지, 과자, 커피ㆍ차, 분유ㆍ이유식, 우유ㆍ요구르트, 쌀 등의 순이었는데, 이 가운데 ‘최저가 상품’으로 내걸었던 분유ㆍ이유식의 매출은 지난해보다 63.2%나 늘어나며 순위가 9위에서 5위로 껑충 올랐다.

한편 이마트 온ㆍ오프라인 통합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았던 상품군은 유아완구로 98.5%나 늘었다. 아울러 올여름 폭염으로 인한 에어컨 판매 증가로 세탁기ㆍ에어컨 매출도 50.0%나 증가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결혼이 늦어지고 출산율이 낮아지면서 아기 1명을 위해 부모는 물론, 조부모, 삼촌, 이모, 고모 등 주변 어른들이 지갑을 여는 ‘8포켓’ 현상때문에 유아완구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