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영수 생가도 불탈라 ‘조마조마’…“부숴버리겠다” 협박 전화도

[헤럴드경제]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일부가 방화로 불타면서 육영수 여사 생가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2일 충북 옥천군과 옥천경찰서는 육 여사 생가 주변 경비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옥천읍 교동리에 있는 육 여사 생가는 조선 후기 지어진 99칸 전통 한옥인데, 낡아 허물어진 것을 옥천군이 2011년 37억5,000만원을 들여 복원했다. 생가터는 충북도 기념물(123호)로 지정돼 있다.

이곳에는 출입문과 담장을 중심으로 13대의 방범용 CCTV가 24시간 작동되고, 33대의 화재 감지기가 설치돼 불이 나면 곧바로 옥천소방서에 통보되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그러나 옥천군은 박 전 대통령의 경북 구미 생가 방화 사건이 나자 혹시 있을 지 모를 방화나 훼손·낙서 등의 해코지에 대비해 경찰서와 소방서에 육 여사 생가 경비 강화를 요청한 상태다.

한해 20만명을 웃돌던 육 여사 생가 방문객은 최근 최순실 게이트 등으로 박 대통령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면서 30% 이상 줄어든 상태다.

지난달 29일 열린 육 여사 탄신제(숭모제)를 전후해서는 “집을 부숴버리겠다”는 등 협박 전화도 걸려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