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장애인 차별, 인식 개선 이뤄야”

‘세계장애인의 날’ 하루 앞두고 성명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국가인권위원회가 3일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인권침해 실태에 대한 국민인식의 개선을 촉구했다.

2일 이성호 인권위원장은 성명에서 “여전히 장애인에 대한 인권침해와 차별이 발생하고 있다”며 지적장애인의 축사 강제노역 사건과 타이어 수리점 강제노역·상습폭행 사건, 장애인 거주시설 인권침해 사건 등을 예로 들었다. 우리 사회가 장애인에 대한 인권침해와 차별을 금지하고 장애인의 사회 참여와 통합 촉진,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점진적으로 강화해가고 있음에도 여전히 미진하다는 것이다. 


인권위는 “가해자들은 장애인을 학대하는 범죄를 저지르면서도 ‘딱한 처지에 있는 지적장애인을 거둬준 것’이라며 자기 합리화를 하고 있다”며 “이는 장애인을 존중하지 않는 부정적 인식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장애인이 차별 없이 사는 세상을 구현하려면 구성원의 인식 전환과 장애인 인권보호의 일상 속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