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주영섭 중기청장, 인천 수출기업 방문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2일 인천 수출기업 디티알㈜의 생산현장을 방문하고, 수출기업 간담회를 개최해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다.

디티알은 인천 남동구 소재 중소기업으로, 동력전달기어를 절삭 가공하는 절삭공구 분야에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다.

이날 주 청장은 디티알의 생산시설을 살펴보고 임직원을 격려했으며, 수출 애로사항 해소를 위한 정부 지원방향을 설명했다.

주 청장은 “당사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기어호브커터를 최초로 국산화해 국내 절삭공구 시장의 80%를 점유하고, 이제는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받고 있어, 타 기업에서 배울 점이 많다”며 “수출선도기업의 기술력과 경험을 밑거름으로 수출초보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성공사례 전파에 적극 나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주 청장은 디티알㈜ 회의실에 지역 수출기업 8개 사 및 수출유관기관 관계자를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정책고객의 입장에서 수출자금, 무역보증, 해외마케팅 지원 등 다양한 수출지원사업의 개선방안을 건의했다. 수출유관기관은 현장 답변을 통해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한편, 제도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신속한 내용검토를 약속했다.

주 청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인천의 목소리를 반영한 정책개선과제와 아이디어가 도출돼 매우 유용한 시간이었다”며 “간담회에서 도출된 건의사항은 향후 정책개선에 최대한 반영하고, 앞으로도 기업현장의 목소리 청취를 위해 발로 뛸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