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MSC와 손잡고 美롱비치터미널 인수 참여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현대상선이 세계 2위 해운사인 스위스 MSC와 손잡고 한진해운의 미국 롱비치터미널 지분 인수에 나섰다.

MSC는 한진해운(54%)에 이어 롱비치터미널 지분 46%를 보유한 2대 주주다. 업계에서는 MSC가 롱비치터미널을 현대상선이 인수하길 희망해 측면 지원에 나선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2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MSC의 터미널 사업 자회사인 TiL과 컨소시엄을 이뤄 한진해운의 법정관리를 담당하는 법원에 지난달 28일 롱비치터미널 지분 인수를 위한 가격제안서를 비공개로 제출했다.

앞서 법원은 롱비치터미널 지분 인수에 대한 우선협상권을 SM그룹의 대한해운에 내줬다.

그러나 대한해운이 자금 문제로 인수 결정을 쉽사리 내리지 못하자 법원이 매각 주관사와 함께 현대상선 컨소시엄,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로부터 각각 가격제안서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대한해운 측은 현대상선에 함께 인수전에 뛰어들자는 의사를 수차 전달했지만, 현대상선은 그럴 뜻이 없음을 강조해 왔다.

법원은 조만간 적정 가격을 정해 대한해운에 제시할 예정이다. 대한해운은 이 가격을 수용해 롱비치터미널을 인수할지를 결정하게 된다.

대한해운이 포기하면 현대상선 컨소시엄과 한앤컴퍼니 중 한 곳이 국내 인수 협상자 지위를 얻는다.

인수 협상자로 선정된 뒤에는 롱비치터미널에 대한 우선매수청구권을 보유한 MSC와 별도 협의를 거쳐야 한다.

이번 입찰에서 한앤컴퍼니는 입찰가로 최고액인 5000억원 이상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합병(M&A)에서는 가장 높은 입찰가를 제시한 기업이 인수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롱비치터미널은 정부가 ‘국부’로 인식한다는 점에서 고려할 다른 요인이 많다.

현대상선 측은 “MSC와의 협력은 롱비치터미널 조기 정상화와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아울러 고객에게는 효율적인 물류·터미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