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대국민 담화문은 윤상현 작품?…박 대통령에게 ‘누나’라고 불러

[헤럴드경제]유시민 작가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누나라고 부르는 사람이 있다고 전했다.

지난 1일 JTBC ‘썰전’에서 유시민은 “박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는 뒷부분 1분 40초 정도는 번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 작가는 “앞부분 절반 정도는 ‘난 애국자야. 난 결백해. 난 먹은 게 없어. 아랫 것들이 다 먹었어. 그거 관리 못한 게 내 유일한 잘못이야”라고 해석했다.

이어 “문제는 뒤쪽”이라며 “뒷부분을 통역하면 ‘난 잘못 없는데 자꾸 시끄럽게 나가라고 하니까 나 결심했어. 국회에서 합법적인 절차와 일정을 만들어주면 받아들일게. 하야는 없어(너네 합의 못할 걸). 내가 이렇게 나올지 몰랐지?”라고 자신의 방식으로 분석했다.

사진=JTBC ‘썰전’

이에 대해 전원책 변호사는 “모두 생각이 달라 국회 합의에 도달하기 어렵다”다며 “내 추측은 대통령 곁에 새로운 아이디어를 준 사람이 등장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짐작되는 사람이 있다. 현역의원으로 친박계 핵심 중 한 사람으로 대단히 영민한 친구다. 그렇지만 차마 공개를 못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 작가는 “대통령에게 누나라고 하는 사람 아니냐?”며 “지금까지 박근혜 대통령 담화문을 다 봤는데 이번께 가장 정밀하게 짜져 있고 박근혜 대통령이 어떤 사람인지 가감 없이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과거 2013년 박근혜 대통령을 사석에서 누나라고 부른다고 언급했던 윤상현 의원일 것이라고 예측했고, 윤 의원은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