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교육, 中 2018년-初 2019년부터 필수과목 된다

-정부서울청사서 제12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개최

-‘소프트웨어 교육 활성화 기본계획’ 심의ㆍ확정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전국 중학교과 초등학교가 각각 오는 2018년, 2019년부터 미래 사회의 핵심역량을 주목받는 소프트웨어(SW) 교육을 필수과목으로 지정해 교육한다.

교육부와 미래창조과학부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통해 이같은 내용이 담긴 ‘소프트웨어 교육 활성화 기본 계획’을 심의ㆍ확정했다.


정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초등학교는 오는 2019년부터 17시간, 중학교는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34시간 이상 SW교육을 필수화했다.

정부는 2020년까지 모든 초ㆍ중학교에 1개 SW동아리가 운영되도록 지원하고, 방과후 학교를 활성화해 학교 중심의 SW교육이 실시되도록 이끌 계획이다. SW 융합 교과중점학교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일반고교에서 SW 공동교육과정을 운영해 고교단계의 SW 교육 강화도 추진한다.

SW교육 필수화에 맞춰 관련 기반 구축에도 착수한다.

우선 정부는 SW교육을 담당할 교원 확보 및 이들에 대한 전문성 강화에 나선다.

2018년까지 초등 전체교사의 30%에 해당하는 6만명에게 직무연수를 실시하고, 초등학교 1개 당 1명꼴인 약 6000여명의 교원을 대상으로 심화연수를 실시해 핵심교원으로 양성한다. 중학교 SW교육에 필요한 ‘정보ㆍ컴퓨터’ 교사를 신규 채용하고, 복수전공 연수 등을 통해 2020년까지 500명 이상을 확보할 예정이다.

교대 및 사범대 등 교원양성대학의 기본이수과목을 개정해 초ㆍ중등 예비교원들이 SW교육을 받도록해 전문성과 지도역량을 높일 예정이다.


그동안 꾸준히 문제가 제기 된 노후PC 교체 및 컴퓨터실 설치도 추진된다.

아직 컴퓨터실이 없는 172개(11월 기준) 학교 가운에 69개교는 2020년까지 연차적으로 컴퓨터실을 확보하고, 소규모 학교 등 103개 학교는 노트북이나 태블릿PC 등을 활용해 관련 교육을 실시한다. 현황을 보다 자세히 파악하기 위해 정부는 12월 중으로 전국 초중고교의 컴퓨터실 및 PC 현황을 전수조사한다.

학생들이 쉽고 재미있게 SW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양질의 교과서와 다양한 보조교재도 개발, 보급한다.

다만, SW교육 필수과목 지정에 따라 학부모들의 사교육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은 만큼 역기능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교육 현황을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관계기관과 협력해 지도ㆍ점검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원총연합회 등과의 협의해 SW 사교육을 유발하는 광고ㆍ선전에 대한 자율적 규제 및 마케팅 자제 등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