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9일 탄핵 부결되면 촛불민심의 배신…국회 심판할 것”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9일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부결되면 촛불민심의 배신이며 국민이 국회를 심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2일 국회 앞에서 현장 연설을 갖고 “이번 9일 본회의에서 탄핵안이 부결된다면 그야말로 촛불민심에 대한 배신이고 그 경우 국민이 이젠 국회를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아마 촛불이 국회를 향하게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새누리당에 갈 것 같다. 그렇게 되면 민의의 정당은 대의기구로서 자격이 없게 된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그런 문제를 깊이 자각한다면 새누리당 의원이더라도 탄핵안에 반대하지 못하리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설명=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국민이 이깁니다’는 현장 연설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제3지대론을 두고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개헌을 매개로 정계개편을 하고 제3지대에서 모여야 하고 친박은 말할 것도 없고 친문도 배제해야 한다는 건 또 무엇이냐”고 했다. 또 “임기단축은 개헌을 해야 한다. 대통령 임기를 채우지 말고 내려오라는 것인데 국회에서 개헌을 해주면 내려오겠다는 건 사기”라며 임기단축 논의에 선을 그었다.

탄핵 정국에서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과의 야권공조 여부와 관련해선, “야당의 생각이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지금은 탄핵이란 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탄핵 발의에 함께 맞추질 못했고 탄핵 추진 과정에서 선총리를 주장하는 등 조금씩의 다른 차이는 거대한 흐름, 대세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자기 생각과 맞지 않더라도 촛불민심과 함께 갈 수 있도록 견인도 하고 이끌어주시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