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율 80%↓’…해외 송금 스타트업 ‘모인’의 약진

[헤럴드경제=윤현종 기자] 은행을 거치지 않는 온라인 해외 송금 서비스 스타트업이 출현했다. 창업 9개월. 일본에 이어 중국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해외 송금 스타트업 모인(MOIN)은 지난달 24일 부터 대(對) 중국 송금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모인 로고

모인에 따르면 사용자들은 기존 수수료 대비 50%에서 최대80%까지 저렴하게 중국으로 돈을 보낼 수 있다. 중계 은행을 거치지 않아 일종의 ‘통행료’부담을 덜 수 있어서다. 기존 SWIFT망을 이용하는 대신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있는 게 핵심이다. 예를 들어 중국에 100만 원을 송금할 경우 기존 사용자들은 수수료로만 5만∼6만 원을 부담해야 했다. 회사 관계자는 “모인을 통하면 수수료 2만5000 원 수준으로 100만 원을 보내는 게 가능하다”며 “초기 사용자들은 ‘수수료 제로’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금 시간도 상당히 짧아졌다. 하루를 채 넘기지 않고 돈을 보내는 게 가능하다. 모인 관계자는 “해외 송금 이용자들을 인터뷰 한 결과, 국내 시중 은행에 중국 송금을 의뢰할 경우 지역에 따라 최대 2주까지 걸리는 사례도 있었다”며 “(모인은) 송금 과정에서 중계 은행을 거치며 걸리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모인 서비스 페이지 화면

또 다른 특징도 있다. 명확하지 않은 수수료 구조로 예측이 사실상 불가능 했던 최종 수취 금액과 도착 시점을 알 수 있다. 특히, 모인은 수취인 계좌에 돈이 도착하면 알림 서비스를 송금인에게 제공해 사용자 편의도 신경 썼다.

모인은 지난 3월 창업해 서울 강남의 구글캠퍼스에 둥지를 텄다. 지난 7월 이미 한국과 미국 벤처캐피탈 및 은행권청년창업재단으로부터 약 5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며 ‘가능성’을 인정 받았다. 10월엔 일본 송금 서비스도 시작한 상태다.

회사 관계자는 “국경 장벽 없이 언제 어디서나 송금을 가능하게 하는 게 목표”라며 “일본ㆍ중국을 넘어 아시아 전역ㆍ유럽ㆍ아랍ㆍ아프리카까지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