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질서있는 퇴진’은 文ㆍ安 아이디어”

[헤럴드경제] “’질서있는퇴진‘을 먼저 끄집어낸 것은 박근혜 대통령이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등 야당 주요 인사”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대통령은 야당의 의견을 받아들였음에도 야(野) 3당이 탄핵추진을 강행하는데 대해 비판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도 경착륙보다는 연착륙을 위한 원만하고 안정적인 정권 이양을 위해 이 부분에 대해 받아들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설명=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정진석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당 관계자는 문 전 대표 등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초기에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보다는 거국 중립내각 구성 등을 통한 이른바 ’질서있는 퇴진‘을 요구했으나 최근 입장을 선회한 데 대해 비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의 내년 4월 퇴진 및 6월 조기대선 일정‘을 당론으로 채택한 데 대해 “보수의 가치를 지키고 국정혼란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데 단합된 모습을 보인 의원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당내 비주류가 ’박 대통령이 내년 4월 퇴진과 2선 후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탄핵에 동참한다‘는 입장을 정리한 것과 관련해서는 “내가 답할 입장이 아니다”라며 답을 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