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국제


백만장자들 로 이민가고 싶어

호주, 美 제치고 이민 선호국 1위프랑스는 ‘불황·테러’로 엑소더스순자산 100만달러 이상의 백만장자들이 가장 이주하고 싶어하는 국가는 호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자산 조사업체 ‘뉴월드웰스’(New World Wealth)에 따르면 지난해 약 1만1000명의 전세계 백만장자들이 호주로 이주했다고 2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방송 CNN머니가 보도했다. 이는 전년의 8000명보다 3000명 늘어난 수치다. 전통적으로 미국과 영국이 부자들의 이민 선호 지역으로 꼽혀왔지만, 최근 몇년 새 호주가 […]

EU, 英에 또 경고 “무거운 이혼합의금 각오하라”

융커 “할인 또는 제로 비용 없다”EU, 재정지원금 600억유로 요구 유럽연합(EU)이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에 무거운 대가가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가오는 브렉시트 협상에서 영국이 지불해야 할 비용이 주요 쟁점으로 부각될 전망이다. BBC에 따르면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21일(현지시간) 벨기에 EU 의회에서 연설을 통해 “영국은 브렉시트를 위해 무거운 계산서를 받을 것”이라며 “이미 알고 있겠지만, 영국민들은 브렉시트가 할인된 […]

美 행정부 ‘反이민’ 액션플랜 발표…1100만 불법체류자 ‘공포’

‘반이민 행정명령 2탄’ 예고편 격WSJ “사실상 불법체류자 추방 암시”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대대적인 불법체류자 단속 및 추방에 나선다. 단속을 전담하는 공무원을 1만 명 확충키로 했고, 이들에게 부여하는 체포 및 구금 권한도 확대한다. 보다 강경해진 이민자 정책에 미국 내 1100만여 명의 불법체류자가 추방 공포에 떨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토안보부는 존 켈리 장관 […]

뒤늦은 흑인 달래기?

뒤늦은 흑인 달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스미소니언 흑인역사문화박물관을 관람한 뒤 “아프리카계 국민이 미국의 유산을 건립했다.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모든 미국인의 자유에 대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 맹세한다”고 하자 흑인 인권운동의 상징인 마틴 루서 킹 목사의 조카 알베다 킹 여사가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방문이 ‘대안 우파’ 등 백인우월주의 운동이 거세지는 […]

“시민권 따고 보자” 불안에 떠는 美 이민사회

지난해 귀화 신청자수 100만명LA 등 법률 자문기구에 문의 쇄도귀화 강습 대기시간 배로 늘어트럼프 정부의 반(反)이민 여파로 미국 이민사회가 극심한 불안에 휩싸이면서 시민권 취득 열풍이 거세다. 지난달 이후 미국에서 귀화 신청자 수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AP통신은 전했다. 미 정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내 귀화 신청자 수는 100만명에 달해 9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특히 트럼프의 반 이민 […]

트럼프의 모순…무슬림 내쫓으며 反유대주의 비판

美내 유대인겨냥 테러위협 증가트럼프 “끔찍한 일…중단돼야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흑인역사문화박물관을 방문해 ‘통합’의 가치를 강조하며 미국 내 확산되고 있는 ‘반(反)유대주의’를 비판했다. ‘반(反) 이민’ 행정명령 강행으로 인종차별주의자 비난을 받아온 그가 특정 종교, 인종을 옹호하고 나서자 미국 언론들은 그의 언행 불일치를 지적했다. 21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흑인역사문화박물관을 방문해 “미국이 […]

트럼프 옹호 美 유력 극우매체 편집자 사임

트럼프 옹호 美 유력 극우매체 편집자 사임

-트럼프 ‘오른팔’ 배넌이 공동 창업자 [헤럴드경제=김영화 기자]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해온 유력 극우 매체 ‘브레이트바트 뉴스’의 밀로 야노풀로스 수석 편집자가 물러났다. 그는 ‘소아성애’를 용인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어왔다. 야노풀로스는 성명을 통해 “브레이트바트가 있었기에 보수적이고 자유주의적인 생각을 사회에 전달할 수 있었다”며 “나의 성취에 가장 중요한 동력이었다”고 밝혔다.  [사진=AFP연합] 그러면서 “부적절한 단어 선택으로 빚어진 논란으로 동료들의 의미 있는 […]

美와 정반대…캐나다 총리 “불법이민자 계속 받겠다”

美와 정반대…캐나다 총리 “불법이민자 계속 받겠다”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미국과 반대로 캐나다는 불법 이민자를 계속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미국의 불법 이민자 단속 강화로 인해 캐나다로 넘어오는 난민들이 급증할 전망이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난민들의 불법 국경 통과를 금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의회 연설에서 “미국에서 불법으로 건너오는 캐나다 망명 신청자를 받아들이겠다”며 “하지만 캐나다인들의 안전을 지킬 장치는 […]

“시민권 따고 보자” 불안에 떠는 美 이민사회

“시민권 따고 보자” 불안에 떠는 美 이민사회

-美 지난해 귀화 신청자수 100만명 육박 -LA 등의 법률 자문 기구에 시민권 문의 쇄도 -이민자 귀화 강습 대기 시간 배로 늘어 [헤럴드경제=김영화 기자] 트럼프 정부의 반(反)이민 여파로 미국 이민사회가 극심한 불안에 휩싸이면서 시민권 취득 열풍이 거세다. 지난달 이후 미국에서 귀화 신청자 수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AP통신은 전했다. 미 정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내 귀화 […]

트럼프의 모순…무슬림 내쫓으며 反유대주의 비판

트럼프의 모순…무슬림 내쫓으며 反유대주의 비판

-미국 내 유대인 겨냥 테러 위협 증가-트럼프 “끔찍한 일…중단돼야 한다”[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흑인역사문화박물관을 방문해 ’통합‘의 가치를 강조하며 미국 내 확산되고 있는 ‘반(反)유대주의’를 비판했다. ‘반(反) 이민’ 행정명령 강행으로 인종차별주의자 비난을 받아온 그가 특정 종교, 인종을 옹호하고 나서자 미국 언론들은 그의 언행 불일치를 지적했다. 21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트럼프 […]

Page 1 of 3,287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