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올림픽


올림픽이 끝난 후 우울증 앓는 선수들 적잖다

올림픽이 끝난 후 우울증 앓는 선수들 적잖다

4년간 올림픽 향해 전력질주 후 오는 공허·미래에 대한 불안 경험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지난달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이 폐막한 뒤 3주가 지났다. 수천 명의 참가 선수들은 이제 모두 일상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이 중 많은 이들은 대회 후 밀려오는 공허와 불안으로 우울해지는 ‘올림픽 후유증’과 씨름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11일 미국 공영방송 NPR에 따르면 이 같은 후유증은 스타 […]

김연경이 식빵을 외친 이유 “엄마가 하지 말랬는데…”

김연경이 식빵을 외친 이유 “엄마가 하지 말랬는데…”

[헤럴드경제] 김연경이 라디오 방송에서 경기 도중 욕설을 내뱉은 데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연경은 26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박경림입니다’에 출연했다. 김연경은 이날 “욕은 기선제압을 위한 것도 있다”면서 “워낙 경기 중에 욕설을 많이 해서 ‘식빵이라는 별명이 있는 것에 대해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연경은 ‘식빵을 많이 먹느냐?’는 박경림의 질문에 “식빵 안 먹는다”면서 “욕을 하면 안 […]

판정논란 속 심판에 ‘손가락 욕’ 리우올림픽 복서 징계 위기

판정논란 속 심판에 ‘손가락 욕’ 리우올림픽 복서 징계 위기

[헤럴드경제]리우올림픽 남자 복싱 경기 후 판정논란으로 패하자 화를 참지 못하고 심판에게 손가락 욕을 했던 복싱선수가 국제복싱협회(AIBA)의 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우칭궈 AIBA 회장은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콘란은 심판진에게 손가락 욕을 했다”며 “심판진을 공개적으로 모욕해서는 안 된다. 징계가 뒤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콘란은 리우올림픽 복싱 밴텀급(56㎏) 8강에서 블라디미르 니키틴(러시아)에게 심판 만장일치로 판정패했다. 현역 세계챔피언으로 이번 대회 최고의 […]

손연재 “리우올림픽 마지막이라 더 간절, 4년 후는 모르겠다”

손연재 “리우올림픽 마지막이라 더 간절, 4년 후는 모르겠다”

[헤럴드경제]“리우올림픽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해 더 간절했다”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리듬체조의 요정’ 손연재(22·연세대)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마친 소감을 전했다. 손연재는 이번 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결선에서 4종목 합계 72.898점으로 4위를 기록했다. 손연재는 “런던 후 4년간 노력하면서 한 단계 발전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쁘다”며 “국가대표를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같은 대한민국 대표로서 다른 선수들이 잘해줘서 고맙다”고 미소를 […]

볼트, ‘외도’ 도대체 몇명?…또다른 여자 두명과 호텔방 들어가

볼트, ‘외도’ 도대체 몇명?…또다른 여자 두명과 호텔방 들어가

[헤럴드경제] 결혼을 앞둔 여자친구가 있는데도 ‘외도’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에 휩싸인 우사인 볼트가 이번엔 런던에서 두 여자와 밤을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볼트가 여자친구가 있는 상태에서 또다시 두 여성과 함께 호텔 방으로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리우 올림픽 폐막 이후 22일 런던에 도착한 볼트는 지인들을 불러 클럽에서 자신의 생일 파티를 열었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

올림픽서 ‘정부 탄압’ 폭로한 에티오피아 선수 귀국 안해

올림픽서 ‘정부 탄압’ 폭로한 에티오피아 선수 귀국 안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리우올림픽에서 정부의 탄압을 폭로한 에티오피아 마라톤 선수가 귀국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AFP통신은 24일 에티오피아의 아디스아바바공항에 확인한 결과 페이사 릴레사(26)가 올림픽대표팀이 탄 비행기에 탑승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리우올림픽 마라톤 은메달리스트인 릴레사는 결승선을 통과할 때 두 팔을 머리 위로 들어 엑스(X)자 세리머니를 했다. 릴레사는 시상식에서도 은메달을 목에 건 뒤 똑같은 동작을 취했다. 사진=영국 매체 ‘Mirror’ 이는 자신의 […]

김연경 “다른 나라 선수들, 쟤네는 왜저러나 했을 것”

김연경 “다른 나라 선수들, 쟤네는 왜저러나 했을 것”

[헤럴드경제]컵라면을 먹고 시합을 뛰었다고 하면 70~80년대 운동선수들을 떠올리겠지만, 무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배구 대표팀에서 선수들에게 일어난 부끄러운 일이다. 여자 배구 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이 배구 협회의 부족한 지원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김연경은 “다른 나라에서 봤을 때 ‘저 나라는 왜 저러나’라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통역도 없고 전담 […]

김연경 “리우서 컵라면 먹으며 경기, 이거라도 있어서 다행”

김연경 “리우서 컵라면 먹으며 경기, 이거라도 있어서 다행”

[헤럴드경제]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배구 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이 배구 협회의 부족한 지원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김연경은 “다른 나라에서 봤을 때 ‘저 나라는 왜 저러나’라는 생각을 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통역도 없고 전담 의료진도 없었던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김연경은 “대한체육회에서 준비한 도시락이라도 있어 버틸 수 있었다”며 “도시락 먹을 […]

이번엔 김치찌개조차 없었다…女배구팀 회식도 없이 해산

이번엔 김치찌개조차 없었다…女배구팀 회식도 없이 해산

[헤럴드경제]지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뒤 겨우 김치찌개로 회식을 했던 여자 배구팀이 이번 2016 리우 올림픽에서는 그나마 회식조차 없이 해산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미 통역도 없어 김연경 선수가 직접 나서야했던 사연이 알려져 대한배구협회 측의 열악한 지원이 도마에 오른 바 있다. 지난 23일 김연경 선수는 CBS라디오를 통해 “이번에는 아무것도 안 먹었다. 대회가 끝난 뒤 […]

골프 여제 박인비 “할아버지 왜 우세요”…‘꼬옥’

골프 여제 박인비 “할아버지 왜 우세요”…‘꼬옥’

[헤럴드경제] 금의환향한 골프 여제 박인비가 할아버지와 감격의 조우로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만들었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골프 금메달리스트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23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그가 인터뷰 후 처음 한 일은 할아버지 목에 금메달을 걸어드리는 일이었다.할아버지 박병준(84)옹을 발견하자 무표정이었던 박인비의 얼굴에 미소가 활짝 피었다. 박인비는 곧바로 목에 있던 금메달을 벗더니 할아버지 목에 걸었다. 화려한 카메라 플래시와 취재진의 […]

Page 1 of 49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