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by category 올림픽


[올림픽] ‘북 피겨팀’ 캐나다코치 “그들의 피겨는 하나의 발견”

[올림픽] ‘북 피겨팀’ 캐나다코치 “그들의 피겨는 하나의 발견”

“오직 잠재력만 보고 지도…이번 대회 연기 자랑스러워” 2018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트 페어 종목에 출전한 북한 김주식과 렴대옥이 7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 연습링크에서 훈련하며 캐나다 코치의 조언을 듣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아이스링크에 있는 것이 그들이 원하는 모든 것이었고 그들은 그것에 대해 특히 감사해 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19)-김주식(26)을 지도해온 프랑스계 캐나다인 브루노 마콧 코치가 북한 피겨 페어 팀과의 […]

노선영, 백철기 감독 기자회견 반박 “처음 듣는 얘기”

노선영, 백철기 감독 기자회견 반박 “처음 듣는 얘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여자 팀추월 파문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백철기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팀 감독이 기자회견을 열자, 노선영 선수가 이에 반박했다. 이날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 선수가 참석한 기자회견에 노선영 선수는 감기몸살을 이유로 불참했다. 자칫 노선영 선수가 백철기 감독의 들러리가 될 것을 우려하는 여론은 노선영 선수의 기자회견 불참에 오히려 안도하는 분위기다. 백철기 감독은 대표팀 분위기가 화기애애했다고 했지만, 노선영 선수는 […]

노선영 위로한 밥데용 코치, 의미심장 트윗 “이럴줄 알았다”

노선영 위로한 밥데용 코치, 의미심장 트윗 “이럴줄 알았다”

-밥데용 한국 대표팀 코치 의미심장 트윗-19일 여자 팀추월 경기 후 홀로 노선영 위로-20일 트위터에 “놀라지 않아..이럴 줄 알았다” 글 남겨-노선영 합류 후 지금까지 무슨 일 있었나 의혹 증폭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밥데용(Bob de Jong)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팀 코치가 여자 팀추월 결과에 대해 의미심장한 트윗을 남겼다. 그는 20일 트위터에 전날 올린 사진을 리트윗하며 “불행히도 놀랍지 않다”며 “나는 7위 […]

[2018 평창] 몇번을 울다 웃은 심석희, “응원 덕분에 힘냈다“

[2018 평창] 몇번을 울다 웃은 심석희, “응원 덕분에 힘냈다“

[헤럴드경제(강릉)=함영훈 기자] 심석희는 20일 저녁 웃다 울기를 몇번을 반복했다. 몇 일 전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경기에서 넘어져 한때 낙담했던 심석희는 이날 3000m 계주에 출전하기전 컨디션을 회복한 듯 미소를 보였다. 경기자 시작되자 특유의 폭발력을 발휘해 1,2위와의 간격을 좁혔고, 끝내 우리가 1위에 골인하자 선후배와 얼싸안고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간이시상식 퍼포먼스를 준비하면서 다시 미소를 보였던 심석희는 다시 […]

[2018 평창] 결정적 순간, 김아랑 극적 추월, 최민정 골인

[2018 평창] 결정적 순간, 김아랑 극적 추월, 최민정 골인

‘미소천사’ 이 악물고 3위서 1위로 올려김아랑 펑펑 울고, 최민정이 다독이고1500m 금메달 때와 정반대 상황 연출 [헤럴드경제(강릉)=함영훈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에서 우승할수 있었던 결정적 순간은 후반전에 접어들면서 역주한 김아랑의 추월이었다. 김아랑은 경기 2/3 지점까지 3위를 달리던 한국을 단숨에 1위로 올려놓았다. ▶평창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계주 결승에서 김아랑이 추월에 성공한뒤 최민정이 1위로 […]

[2018 평창] 女 쇼트트랙 3000m 계주, 이변은 없었다…2연패 질주

[2018 평창] 女 쇼트트랙 3000m 계주, 이변은 없었다…2연패 질주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역시 이변은 없었다. 태극낭자들은 쇼트트랙 계주의 절대강자임을 입증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심석희(한국체대)-최민정(성남시청)-김아랑(한국체대)-김예진(한국체대 입학예정)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07초361을 기록했다.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자 대표팀은 최강의 […]

[2018 평창] 쇼트트랙, 불운은 없었다…男 500m·女 1000m 모두 준준결승行

[2018 평창] 쇼트트랙, 불운은 없었다…男 500m·女 1000m 모두 준준결승行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탈락의 이변은 없었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임효준(한국체대), 황대헌(부흥고), 서이라(화성시청)가 남자 500m 예선을 모두 조 1위로 가뿐히 통과했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 최민정(성남시청), 김아랑(한국체대)도 1000m 준준결승에 안착했다. 심석희. [사진=연합뉴스] 서이라는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예선 3조 경기에서 40초438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서이라는 3번 위치에서 출발해 2위로 달리다 3바퀴를 […]

백철기 감독, 노선영 책임론 거론..노선영은 기자회견 불참

백철기 감독, 노선영 책임론 거론..노선영은 기자회견 불참

-백철기 빙속 대표팀 감독, 김보름과 기자회견 참석-백철기 팀 분위기 운운하며 변명 일관 “선수들 힘들어해”-백철기 노선영의 책임 언급 “원래 노선영 마지막에 두 번째”-노선영은 감기몸살로 기자회견 불참..석연찮은 여운 남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백철기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감독이 지난 19일 발생한 여자 팀추월 노선영 배제 사태에 대해 변명으로 일관했다. 백철기 감독은 20일 연합뉴스에 “모든 선수가 다들 힘들어한다”라며 “남은 경기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

김보름ㆍ박지우 인터뷰→빙상연맹 기자회견→청와대 국민청원 33만

김보름ㆍ박지우 인터뷰→빙상연맹 기자회견→청와대 국민청원 33만

[헤럴드경제]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에서 나타난 팀워크 논란의 진상을 밝히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서명 수가 33만명을 돌파했다. 하루만에 최다 추천 청원 2위로 자리매김한 것이다. 이번 청원 서명 수는 20일 오후 6시 55분 기준 33만1531명을 기록,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을 내놓아야 하는 ‘한달 내 20만명’ 기준을 충족했다.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가 전날 오후 […]

Page 1 of 108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