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출력 강화한 스마트 인버터 전자레인지 출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LG전자가 22일 국내 최고 출력 1000와트급 전자레인지를 출시했다. 스마트 인버터 기술을 탑재해 고주파의 세기를 섬세하게 조절하는 제품이다.

스마트 인버터 기술로 고주파의 세기를 조절하는 방식으로 해동온도와 가열온도를 균일하게 유지한다. 사용자가 식재료와 요리에 따라 출력을 5단계로 선택해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일정한 세기의 고주파를 껐다 켰다 하는 방식만 가능했던 기존 제품에서 진 일보한 방식이다.


국내 최고 출력과 스마트 인버터 기술을 바탕으로 조리시간도 약 35% 가량 단축했다. 해동온도와 가열 온도를 섬세하게 구현할 수 있어 요거트, 죽, 찜 등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며 천천히 조리해야 하는 음식도 만들 수 있다.

디자인도 강화했다. 도어를 강화유리로 처리하고, 외관에 스테인리스 소재를 적용해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했다. 강화유리와 스테인리스 소재는 외부 충격에 강하고 쉽게 변색되지도 않는다. 음식물이나 지문이 묻어도 쉽게 닦여 관리도 쉽다. 


내부 조리공간은 기름때가 잘 스며들지 않는 소재로 처리해 청소하기 수월하다. 또 조리공간에 세균, 박테리아 등이 번식하는 것을 99.99%까지 막아준다. 제품 전면 도어 오른쪽에 터치패널 조작부를 배치했다. 용량은 25리터로 같은 크기 기존 제품 대비 2리터 더 크다.


LG전자는 한국에 이어 유럽, 북미, 중남미,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 신제품을 출시하며, 프리미엄 전자레인지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송승걸 LG전자 키친패키지사업부장 전무는 “성능과 디자인을 차별화한 제품으로 프리미엄 주방 가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