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국정 강행에 시민은 불복종 저항 깃발

30일 ‘시민 불복종의 날’선포

각자 위치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

학생·자영업자·농민 휴업 돌입

불통 계속땐 납세거부 등 번질듯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인해 대통령의 국정 운영 마비가 장기화 되면서 이에 대응하는 시민들의 불복종 운동도 다양한 양태로 확산되고 있다. 시민들은 각자의 방법으로 대통령을 압박할 수 있는 시민저항 운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이하 ‘퇴진행동’)은 오는 30일부터 제1차 총파업과 시민불복종 행동에 돌입한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퇴진행동 측은 오는 30일을 ‘시민불복종의 날’로 선포하고 이날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부터 수도권 집회를 시작한다. 행동 측은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자금을 지원한 삼성, LG, 롯데 등의 사옥을 돌면서 규탄 행진을 하고 청와대 쪽으로 행진할 계획이다. 이어 오후 6시께부터는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촛불문화제에 참여한다. 관계자는 “정권 퇴진 운동에 힘을 보태려고 내린 결정”이라며 “매주 대규모 집회가 열리고 민심이 모이고 있는데도 대통령이 계속 버티고 있어 시민불복종 운동을 전개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국정 운영 마비가 장기화 되면서 이에 대응하는 시민들의 불복종 운동도 다양한 양태로 나타나고 있다. 대학생들은 동맹휴업으로, 자영업자들은 점포 폐쇄 등으로 진행중이다. 사진은 지난 26일 제5차 민중총궐기 대회 당시 중고등학생들로 이뤄진 청소년시국선언 운동 모습과 불복종운동을 위해 준비하는 시민들의 모습.

대학생들의 경우 동맹휴업에 돌입했다. 일부 대학교에서 지난 25일 학생들은 1차 동맹휴업을 하고 각 학교별로 집회를 가진 후 오후 6시 30분께 광화문광장에 모여 대학생 총궐기를 진행했다. 전국 110개 가량의 총학생회와 학생단체로 구성된 ‘전국 대학생 시국회의’ 소속 2000명 가량의 학생들이 이날 대거 참여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외쳤다. 시국회의 공동대표인 안드레 동국대학교 학생회장은 “광장에서 매주 100만명이 촛불을 들고 대통령의 퇴진을 외치고 있지만 정권은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고 있다”며 “우리 대학생들은 동맹휴업으로 강의실이 아닌 거리에서 세상을 바꾸고자 한다”며 밝혔다. 이후 이들은 청와대에서 불과 200m 떨어진 청운동주민센터까지 행진하기도 했다. 대학생들의 집단동맹휴업은 2008년 광우병 사태 이후 8년 만이다.

자영업자, 농민, 시민단체의 휴업도 이어진다. 퇴진행동 측은 “전국 노점상의 99%인 3만명 가량이 오는 30일 일제히 철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실적으로 점포 문을 닫기 어려운 영세업자는 가게 곳곳에 ‘박근혜 하야’ 스티커를 붙이는 식으로 동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민단체들도 이날 하루 사무실 문을 닫고 박 대통령 퇴진 집회나 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전국농민회총연맹(이하 ‘전농’) 역시 이장단 활동 거부로 시민불복종의 날에 적극 참여한다. 김영호 전농 의장은 “지난 25일 몰고 온 트랙터 일부가 경기 평택에 발이 묶여 있다”며 “시민불복종의 날에는 광화문광장에서 트랙터를 타고 시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 외에도 대통령의 불통이 장기화 될 경우 시민불복종 운동의 강도는 거세질 것으로 전망한다. 조세저항 및 세금납부 거부 등 국민의 역할과 의무를 내려놓는 수준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박명림 연세대학교 지역학협동과정 교수는 “시위에 참여하고 100만 촛불을 드는 적극적 시민불복종 뿐만 아니라, 조세저항 등 국민의 의무와 역할을 내려놓겠다는 소극적 시민불복종 운동도 강력한 힘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구민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