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차바, 만조시간 겹쳐 ‘해일’ 비상…지진 복구 경주도 물폭탄

[헤럴드경제]제18호 태풍 ‘차바(CHABA)’의 영향으로 광주·전남 전역에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5일 전남 거문도·초도, 남해동서부해역에 태풍경보를 발령하고 그 밖의 광주와 전남 22개 시군과 모든 해역에 태풍주의보를 내렸다.

오전 4시 기준 강수량은 여수 거문도 68㎜를 최고로 장흥 39.5㎜, 광주 34㎜, 담양 32㎜, 나주 30.5㎜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KBS 방송 화면

순간 최대 풍속은 완도 여서도 25.4㎧, 고흥 나로도 18.8㎧, 진도 18.5㎧로 점차 바람이 강해지고 있다.

현재 강한 소형 태풍으로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50㎞ 부근에서 시속 36㎞ 속도로 북상 중인 ‘차바’는 이날 오전 9시께 여수 동남쪽 약 6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태풍 진로가 아직도 유동적이라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케이웨더 반기성 예보센터장은 YTN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태풍 차바는 경남 남해안을 스쳐서 동해안으로 빠져나가는 것으로 그렇게 예상하고 있지만, 여러 가지 기압배치를 볼 때는 조금 더 북쪽을 올라와서 경남 해안 쪽으로 상륙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최악의 경우 상륙한다고 하더라도 내륙 깊숙이는 들어오지 못하고 동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지진복구 작업 중인 경주 지역으로도 강풍과 호우가 예상된다. 그래서 더 큰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며 “특히 마산, 거제, 부산지역은 만조 시각인 오전 10시 40에서 50분 정도에 태풍의 영향이 가장 강할것으로 보여 태풍 해일의 피해까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