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朴대통령 검찰조사 연기 요청은 시간벌기 꼼수”

[헤럴드경제] 야권은 15일 박근혜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가 검찰조사 연기를 요청한 데 대해 “증거인멸을 위한 시간벌기 꼼수“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의 검찰조사연기요청은 조사를 회피하고 최순실과 문고리 3인방 등 측근 보호를 하려는 것”이라면서 “국민을 그만 우롱하시고 검찰조사에 성실히 임하시라”고 촉구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유 변호사가 “원칙적으로 서면조사가 바람직하고 부득이 대면조사를 해야 한다면 당연히 그 횟수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성실히 수사받겠다’는 대통령의 사과가 한낱 위기모면용에 불과하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아직도 자신의 죄가 무엇인지, 국민에게 무엇을 사과해야 하는지 모른단 사실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사 하루 전에 ‘진박’(진실한 친박)인 유씨를 변호인으로 임명한 것도 국민의 분노와 절규를 정치싸움으로 몰고 가겠다는 저열한 수작”이라면서 “검찰에도 경고한다. 시작도 하기 전에 ‘조사연기’, ‘시한부 기소중지’를 검토하는 것은 부실수사를 하겠단 의지의 표명”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수사연기 요청은 증거인멸을 위한 시간벌기 꼼수”라면서 “검찰은 이런 적반하장식 수사연기 요청을 받아들여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서면조사는 한 번만 응하고, 최순실 조사를 지켜보고 수사에 협조할 것이다. ‘세월호 7시간’ 등 민감한 의혹들은 수사하지 말라’는 말로 들린다”면서 조사연기 요청을 비판했다.

아울러 유 변호사에 대해서도 “그는 대통령을 변호할 자격도 변호해서도 안될 사람”이라면서 “공지영, 이외수 등 문화예술인에게 ‘양아치’라는 막말을,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을 제기한 이들에겐 ‘부끄러운 줄 모르고 발악하는 웃긴 놈들’이라는 막말을 쏟아부었고 국가인권위 재직 때는 유엔(UN)에 제출하는 인권 보고서에 세월호 참사 등 한국의 불리한 인권내용을 삭제토록 한 사람”이라고 혹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