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장시호 구속영장 청구…내일 오후 영장실질심사

[헤럴드경제=고도예 기자] 최순실(60) 씨의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 씨의 조카 장시호(37ㆍ사진)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20일 장 씨에 대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보조금관리에관한법률위반, 사기,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장시호 씨

장 씨는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공모해 삼성그룹에 자신이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이하 영재센터) 후원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 씨는 영재센터 자금 십수억원을 빼돌려 사적으로 쓴 혐의(횡령)도 받고 있다.

장 씨는 지난해 6월 체육영재를 조기선발·관리해 세계적인 기량을 가진 선수로 성장시킨다는 명목으로 영재센터를 세웠다. 그러나 이 영재센터가 장 씨와 최 씨가 오는 평창올림픽과 관련한 각종 이권을 챙기려고 세운 기획법인이라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 센터는 신생법인으로는 이례적으로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 예산 6억 7000만원을 지원받기도 했다.

검찰은 영재센터에 자금을 지원한 제일기획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지난 17일에는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 총괄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장 씨는 스포츠 매니지먼트사 더스포츠엠과 누림기획을 세워 각종 일감을 수주하고 후원을 받았다는 특혜의혹도 받고 있다. 장 씨가 최 씨의 딸 정유라(20) 씨와 마찬가지로 연세대에 특혜입학했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검찰은 제주 대포동 자신의 빌라를 떠나 잠적했던 장 씨를 지난 18일 오후 4시께 긴급체포했다. 장 씨는 현재 서울 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장 씨의 구속여부는 오는 21일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서 결정된다.

한편 장 씨의 범행에 가담한 김 전 차관에게는 지난 17일 삼성에 후원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