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멤버십카드로 특급호텔 객실 연뒤 투숙객 금품 털어

객실 문틈 사이로 카드 쑤셔넣어 문 열어

외국인 등 자는 새 들어가 600여만원 훔쳐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영화관 발급 멤버십 카드 한 장으로 서울 강남 등지의 특급호텔 객실을 턴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이 카드를 이용해 새벽 시간 객실 문을 열고 들어가 잠자는 투숙객 곁에 놓인 짐을 뒤져 금품을 훔쳐 나오는 대범함을 보였다.

22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서울 강남의 한 특급호텔에 투숙했던 일본인 A(40) 씨는 지난 4일 아침 잠에서 깬 뒤 현금을 가득 넣어둔 지갑이 통째로 없어진 사실을 깨달았다. 분명 자기 전에 곁에 놓아둔 지갑이 자고 일어나니 감쪽같이 사라진 것이었다. 아무리 찾아도 지갑이 보이지 않자 A 씨는 결국 경찰에 신고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호텔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동선을 추적하는 등 끈질기게 도둑의 뒤를 쫓았다. 경찰은 잠복근무 끝에 범행 보름 만인 지난 20일 강남구 논현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김모(50)씨를 긴급체포했다. 고개를 떨군 김 씨는 결국 범행을 시인했다.

알고 보니 김씨가 호텔 객실 문을 여는 데 사용한 ‘무기’는 바로 대형 멀티플렉스에서 발급해주는 회원 카드 한 장이었다. 조사 결과 그는 플라스틱 소재의 이 영화관 회원 카드를 닥치는 대로 객실 문틈에 수차례 밀어 넣는 수법으로 문을 열었다.

김 씨는 사람들이 잠 들어 있을 만한 심야 시간대에 고급 호텔을 돌며 이런 수법으로 문을 열려 했고, 운 좋게 문이 열리면 안으로 들어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범행할 때면 호텔 분위기에 걸맞게 여행객처럼 옷을 화려한 것으로 골라 입는 등 말쑥한 차림을 했다. 카드를 주머니에 넣고는 마치 투숙객인 것처럼 자연스럽게 행동하며 로비를 유유히 지나 엘리베이터를 타고 객실 층으로 향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확인된 것만 해도 김씨가 이달 4∼13일 사이 호텔 3곳에서 훔친 금품은 600여만원 상당이라고 전했다. 김 씨는 전과 13범으로 특별한 직업이 없으며, 이전에도 비슷한 범행을 저질러 수차례 교도소에 드나들었다. 경찰은 김 씨가 고급 호텔을 돌며 무작위로 문을 열어 범행했다는 점으로 미뤄 드러나지 않은 범행이 훨씬 더 많다고 보고 여죄를 추궁 중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 씨에 대해 상습절도 혐의로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