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사태로 국내 기업 피해 397건, 피해규모 1650억원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한진해운 법정관리 신청 여파 물류지연 사태로 국내 기업이 입은 피해는 165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ㆍKOTRA)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일까지 코트라 해외지사를 통해 접수받은 한진해운 사태 관련 피해 사례는 총 207건에 달했다. 주요 피해 유형은 ▷납기지연(127건) ▷하역비 등 추가비용 발생 (24건) ▷운송비 급등(20건) 등으로 나타났다.

또 국내기업의 피해접수를 전담하는 ‘수출입 화물 물류애로 신고센터’(무역협회 운영)에 지난 18일까지 접수된 피해건수는 397건으로 피해규모는 1.47억 달러(약 1650억원)에 달한다고 유 의원은 밝혔다. 


유 의원은 “코트라를 통해 제출받은 한진해운 사태관련 대응자료를 보면 피해규모가 생각보다 심각하다”며 “정확한 피해규모(산정)는 어렵지만 벌써 1.47억 달러에 달하는 피해신고가 접수되고 있고 이와 같은 사태가 지속되면 우리 해운산업이 재기의 발판을 잃을 수도 있는 만큼 더 이상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정부가 실시간으로 전방위적 대응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유 의원은 “정부발표에 따르면 한진해운 선박에 기선적된 물량이 54만 TEU(1TEU는 6m 길이 컨테이너 1개를 실을 수 있는 규모)로서 사태가 장기화될수록 납기지연이나 운송비 급등으로 인한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는 만큼 입항거부나 하역중단 상황에서의 대응 요령 등을 실시간으로 전파하여 적절한 조치가 따를 수 있도록 정부와 유관기관이 총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