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원내지도부, 이정현 ‘단식만류’ 돌입…“건강해야 장기투쟁”

[헤럴드경제=이슬기ㆍ유은수 기자] 새누리당 원내지도부가 이정현 대표의 단식을 만류하고 나섰다. “건강해야 투쟁도 지속할 수 있다”는 논리다. 그러나 이 대표는 단식 농성을 이어가겠다며 고집을 꺾지 않았다.

정진석 원내대표ㆍ이장우 최고위원ㆍ염동연 수석대변인 등 새누리당 원내지도부는 29일 오전 이 대표를 찾아 “단식을 중단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 대표에게 “단식을 중단하고 함께 싸우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의원들 사이에 많다. 무거운 짐을 혼자 지지 말고 나눠 들자(이장우 최고위원)”고 했다.

[사진=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그러나 이 대표는 “여당 대표를 무시한 것은 거야(巨野)의 횡포”라며 “정의화, 강창희 등 중립적인 입장에서 협치를 이끌어내려 했던 선배들의 의회주의를 정 의장이 깡그리 무시했다. 제가 죽든 (정 의장이 사퇴하든) 둘 중의 하나를 해야 한다”고 거부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 대표가 이처럼 강경한 단식농성 유지 방침을 밝힘에 따라 새누리당 원내지도부는 정 원내대표를 필두로 국회 본관 로비(로텐더홀)에서 릴레이 단식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정 원내대표는 “하루가 될지 이틀이 도리지 모르겠지만 (다음 사람이) 교대할 때까지 단식을 하겠다”며 “이 대표 혼자서는 외롭기 때문”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