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페루 오지서 마녀로 몰린 70대 노파 산채로 화형

○…페루 원주민들이 사는 아마존 밀림 오지에서 마녀로 몰린 한 70대 노파가 산 채로 화형을 당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8일(현지시간) 라 레푸브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페루 동부 푸에르토 베르무데스 지구 쉬링가마수 알토 마을의 원주민들은 지난 20일 로사 비야르 하리온카(73)가 마법을 사용해 주민들을 병에 걸리게 했다고 주장하며 그녀를 산 채로 화형에 처했다. 페루 사법당국은 사건이 아마존 밀림 지역에서 발생하는 바람에 관련 소식을 최근에야 인지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과 경찰은 화형 현장을 방문해 남은 비야르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과 마을 회의록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원주민 대표들이 최종 서명한 회의록에는 그녀가 다수결로 화형 결정을 받는 과정이 적혔다. 회의록에는 비야르에 대한 처벌은 마법이라는 해악에 대처하는 마을과 다른 원주민 마을에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기술됐다. 

신수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