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여성노인일자리 정책 효과 톡톡

- 노노케어, 꽃할매네 가게, 현수막 업사이클링 사업 등 여성노인 일자리 사업 추진 순항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에서 추진하고 있는 여성노인일자리 사업들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우선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노노케어’ 사업은 참여자들의 대부분이 여성어르신들로 구성돼 있다. 1인 노인 가구 증가와 함께 고독사가 매년 늘어나면서 더욱 주목받고 있는 ‘노노케어’는 비교적 신체 건강한 노인이 지역내 독거노인, 거동불편 노인 등을 순찰하며 이들의 안부를 확인하는 사업이다.

독거노인, 치매노인 등 취약노인들에게 말벗 활동, 정서 지원, 생활상태 점검 등의 봉사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노케어 사업은 작은 구석까지 세심하게 살필 수 있는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정서적 교감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여성노인일자리 사업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수혜자들의 만족도 또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참여 어르신에게는 일자리 제공을, 취약계층 어르신에게는 기본 생활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안전망을 구축해주는 1석 2조의 효과가 있는 사업으로 현재 구에서는 160명의 노인들이 2인 1조가 되어 약 120명의 취약계층 노인들을 돌보고 있다.

할머니 손맛으로 건강한 먹거리를 제조, 판매하는 꽃할매네 주먹밥&찬 사업도 1호점에 이어 2호점을 확충 운영할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여성노인들의 연륜을 활용한 주먹밥 및 밑반찬 가게를 운영해 일자리를 제공하고 이들의 활기찬 노후생활을 지원하는 것이다.

노련한 바느질 솜씨로 폐현수막이 화려하게 변신하기도 한다. 재봉기술을 가진 여성 노인을 고용해 폐현수막을 재활용하여 다양한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업사이클링 사업이 바로 그것이다. 여성노인들을 위한 일자리창출과 함께 환경보호라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앞으로도 여성노인들의 연륜과 장점을 살린 다양한 사업들을 확대 추진해 이들을 위한 일자리 제공과 사회참여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