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6일 싱크탱크 창립 준비 심포지엄 개최…“경제 중심, 중도 확장이 목표”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오는 6일 다양한 학계의 원로와 중진, 신진 학자들이 참여하는 정책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가칭)’의 창립 준비 심포지엄을 갖는다. 문 전 대표는 이번 정책 싱크탱크를 발전시켜 자신만의 경제 정책을 날카롭게 가다듬고 중도층을 포섭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문 전 대표 측근인 김경수 의원은 4일 “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뜻을 함께 하는 분들의 자발적 정책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가칭)’이 6일 창립 준비 심포지엄을 갖고 본격적인 출범 준비에 들어간다”며 ”연내에 1천여명 이상의 교수들이 참여하는 정책대안그룹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1차로 약 500여명의 교수가 발기인으로 참여한 싱크탱크를 총괄할 소장은 조윤제 서강대 교수다. 김 의원은 조 소장에 대해 “국제부흥개발은행(IBRD)ㆍ국제통화기금(IMF)에서 쌓은 풍부한 국제기구 경험과 대통령 경제보좌관ㆍ주영대사로서 실질적 정책실무 경험을 갖춘 경제학자”라고 설명했다.

또 부소장으로는 조대엽 고려대 노동대학원장이, 연구위원장은 김기정 연세대 행정대학원장이 맡기로 했다. 이외에 교육부총리와 통일부총리를 지낸 한완상 전 한성대 총장은 상임고문을, 원로 경제학자인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가 자문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김 의원은 이번 정책 싱크탱크에 대해 “학계의 원로와 중진, 신진 학자들이 두루 참여하고, 보수 중도 진보 진영 학자들이 고루 망라되는 넓은 스펙트럼의 정책집단을 지향한다”며 “미래 한국의 가치와 비전을 제시하고 국민들의 삶을 바꾸는 새로운 대안을 만드는 일에 특별히 집중한다는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민 연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정영일 서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양봉민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등 진보진영 혹은 정치적 성격의 연구집단과 거리를 둬 왔던 학자들이 상당수 참여한 것이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정책공간 국민성장(가칭)은 산하에 경제ㆍ안보외교ㆍ과학기술 등 7개 분과를 두기로 했다. 특히 경제와 민생 과제에 집중해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대안을 내놓겠다는 목표에 맞춰 국민성장추진단ㆍ더좋은더많은일자리추진단ㆍ청년미래추진단ㆍ안심출산안심노후추진단 등 10개의 핵심추진단 또한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6일 열리는 심포지엄에는 김현철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국민성장 시대, 어떻게 열어갈 것인가”를 주제로, 최종건 연세대 정외과 교수가 “안보와 성장, 대한민국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문 전 대표는 기조연설을 통해 정책비전의 방향과 큰 틀을 제시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