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로 오세요’…경북도, 경주관광 활성화 종합대책 마련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4일 지난달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강진 이후 침체된 관광을 살리기 위해 ‘경주관광 활성화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주관광 활성화를 위한 3단계 실행계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경주관광객은 9월 한 달 동안 57만 명으로 지난해 107만 명 대비 47%가 감소한 상태다.

사진설명:김장주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4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경주관광활성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경북도]

도는 지난 3일까지는 여진이 간헐적으로 발생한 1단계로 관광업계 자구노력, 중앙부처 건의, 관광시설 안전점검 등에 나섰다.

4일부터는 2단계로 교육부 등 주요 기관·단체 방문홍보, 관광객 유치활동과 특별할인 마케팅을 중점 추진한다.

또 여진이 10일 이상 멈출 경우 지진 안정단계인 3단계는 가을여행주간(24일~11월6일)과 연계, 본격적으로 홍보를 전개하고 특별이벤트를 열기로 했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세계적 역사문화관광도시 경주가 활기를 되찾고 세계인 모두에게 사랑받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들이 경주를 방문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