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국내 최초 기술특허 ‘올반 육즙가득 왕교자ㆍ육즙가득 새우 왕교자’ 출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종합식품회사 신세계푸드는 ‘올반 육즙가득 왕교자’, ’육즙가득 새우 왕교자’ 2종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올반 육즙만두는 신세계푸드 R&D센터에서 개발하고 지난 6월 국내 냉동만두업계 최초로 육즙을 보존하는 기술특허를 출원한 상품으로 자회사 세린식품에서 생산한다.

굽거나, 찌거나, 전자레인지로 데우는 등 다양한 조리환경에서도 풍부한 육즙이 보존되고 냉동상태에서 장기간 보관해도 육즙을 잃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신세계푸드는 국내 냉동만두업계 최초로 육즙을 보존하는 기술특허를 출원한 ‘올반 육즙가득 왕교자’, ‘육즙가득 새우 왕교자’ 2종을 출시한다.

또한 국내산 돼지고기와 갖은 속재료를 분쇄하지 않고 큼직큼직 썰어 넣어 엄선된 재료 고유의 식감을 최대한 살려내 풍성한 육즙과의 조화로운 풍미가 일품이다.

만두 전문점의 갓 구워낸 만두처럼 풍부한 육즙량을 보존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국내 냉동만두업계의 오랜 숙제였다. 그동안 육즙이 가득하다는 표현을 사용한 냉동만두는 일부 있었지만 육즙을 보존하는 기술특허를 출원한 상품은 신세계푸드의 올반 육즙만두가 국내 최초다.

신세계푸드는 올반 육즙만두 출시를 시작으로 다양한 시리즈 상품 개발을 진행 중이다. 맛과 품질 그리고 독창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4000억 냉동만두 시장에서 3년내 시장점유율 10%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신세계푸드는 6일부터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 대형마트와 위드미 등 편의점, GS홈쇼핑에 올반 육즙만두 2종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마트 전국 점포에서 올반 육즙가득 왕교자(455g)는 4780원, 육즙가득 새우 왕교자(455g)는 5380원에 판매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