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주자들, 여야 넘나들며 ‘견제구’ 날리기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여야 잠룡들이 내년 대선을 1년여 앞두고 진영과 무관하게 사방으로 ‘견제구’를 날리고 있다. 내부 경쟁 차원이기도 하지만, 진영 논리가 옅어지면서 나타나는 현상이기도 하다.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은 10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야권의 유력한 대선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비판하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호평하며 정반대의 평가를 내렸다. 유 의원은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절차를 잠정 중단하고, 북핵을 완전히 폐기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다시 하자’는 문 전 대표의 주장을 두고 “배치에 대해서 반대에서 찬성으로 입장은 변했지만, 사드 배치는 여전히 중단하라는 모순”이라고 질타했다. 반대로 안 전 대표의 ‘대한민국은 창업국가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에는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자신의 ‘혁신성장론’ 요지와 부합한다고 추켜세웠다.

[사진=여권 대선주자인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가운데)은 10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야권 대선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왼쪽)의 ‘사드 배치 절차를 잠정 중단’하라는 주장은 “모순”이며,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오른쪽)의 창업국가론은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상반된 평가를 내렸다.]

유 의원이 야권 후보들에 대해 상반되게 평가한 배경에는 대선주자들의 외연 확장 시도와 맞물려있다. 안보 분야는 보수를 강조하면서도 경제ㆍ사회적으로 중도를 표방하는 유 의원의 색깔을 부각하기 위해 문 전 대표와 각을 세우고 안 전 대표는 포용하는 게 효과적이라는 분석이다. 여권에서는 이미 ‘좌클릭’으로 시작된 경쟁이 활발하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수도 이전, 모병제 전환 주장에 대해 야권에선 상대적으로 호평하지만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 유 의원 등 여권 잠룡들은 일제히 혹평했다. 김 전 대표는 유 의원의 ‘중부담 중복지’를 위시한 정치권의 증세론에 대해 “사이비 처방”이라고 강하게 견제한 바 있다.

여야 대선주자들의 피아(彼我) 구별 없는 난상 토론은 내년 초 치러질 후보 경선을 앞두고 결국 당내 1인자가 되어야 한다는 대권 가도의 특성이 반영돼있다. 아울러 대선을 1년여 앞두고 경쟁 구도를 만들어 대선주자로서 몸집을 키우고 이목을 끌겠다는 심산도 있다. 한 여권 대선주자 관계자는 “지금은 경쟁자들끼리 분위기를 띄우고 구도를 만들어가는 시기”라며 “여권이든 야권이든 상대 후보가 비판하고 언급하면 오히려 고맙다”고 말했다. 다만 가장 유력한 후보인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내년 초 본격적으로 대선에 등판하기 전까지는 넘나드는 견제구가 ‘몸풀기’에 불과할 것이란 관측도 무성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