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증명서비스 개시…1개월 무료 이용기회 제공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청과 대ㆍ중소기업협력재단이 12일 기업의 핵심기술 뿐만 아니라 전자파일 형태의 제안서, 개인의 아이디어까지 보호받을 수 있는 원본증명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대ㆍ중소기업협력재단은 중소기업 기술보호 전담기관이다. 재단은 그간 기술자료 임치제도를 통해서 기술설계도, 보고서, 저장매체 등 유형의 핵심 기술자료를 안전하게 보관하여 온 데 이어, 지난 7월에는 특허청으로부터 원본증명서비스기관으로 지정받았다.

원본증명서비스는 특허청이 운영 중인 제도로, 기업 또는 개인이 보유한 영업비밀(전자문서)의 전자지문(해시 값)만을 원본증명기관에 등록해 해당 영업비밀의 존재와 소유자, 보유시점을 입증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기술자료 임치제도에 비해 비교적 간편하고, 저렴한 비용(건당 1만원)으로 이용이 가능하며, 중소ㆍ벤처기업 및 학생의 경우는 특허청으로부터 등록비용의 7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원본증명서비스 홈페이지(https://proof.kescrow.or.kr)를 통해 이용이 가능하다. 홈페이지 회원가입 후 기업범용공인인증서 또는 개인용공인인증서를 등록하고 포인트를 구매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재단은 서비스 개시를 기념해 11월 11일까지 1개월 간 무료 이용기회를 제공한다.

주영섭 중기청장은 “그동안 기술보호의 사각지대로 남아있던 계약 전 단계에서 제안서 형태의 기술자료, 아이디어 등도 원본증명서비스를 통해 보호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많은 중소기업에게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