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15만원’ 서울 응봉동에 대학생 연합 기숙사 생긴다

-정부·원전 소재 지자체·장학재단·한수원 공동 건립

-원전지역 출신 대학생 500명 등 1000명 수용…2020년 개관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서울 응봉동에 월 15만원 비용으로 지낼 수 있는 대학생 연합 기숙사가 생긴다. 정부(국유지), 지자체 4곳과 한국수력원자력(건립 비용), 한국장학재단(건축ㆍ운영)이 기숙사 건립에 공동 참여한다.

교육부와 기획재정부, 한국장학재단, 경주·기장·영광·울주 등 4개 지자체, 한국수력원자력은 12일 서울 한국장학재단 대회의실에서 대학생 연합기숙사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교육부와 기재부는 서울 성동구 응봉동 4-2번지 일대 국유지 약 6100㎡를 기숙사 부지로 제공한다. 또 경주와 기장, 영광, 울주 등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4개 지자체와 한수원은 건립비 400억원을 지원하며 한국장학재단은 기숙사 건축과 운영을 맡는다.

기숙사는 2019년 완공해 2020년 1학기 개관 예정이며 원전 지역 출신 대학생 500명을 포함해 대학생 1000명이 생활하게 된다.

기숙사비는 사립대 민자 기숙사비(월 28~40만원)에 비해 저렴한 월 15만원 수준으로 책정되고, 저소득층 대학생에게 우선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기숙사에는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공간도 마련된다. 입주 대학생들이 지역 학생에게 학습지도, 재능 기부 등을 하도록 해 ‘지역 밀착형 학생종합복지센터’로 운영된다.

앞서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전국은행연합회와 함께 오는 2017년 경기 고양시에 들어설 연합기숙사에 이은 두 번째 연합기숙사다.

2017년 완공 예정인 경기 고양의 제1호 연합기숙사 조감도. [사진=한국장학재단]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우리 청년들이 안심하고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각 관계기관과 협업하여 저렴하고 질 좋은 기숙사 건립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