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불바다, 폐허로 만들겠다” 노동신문, 韓美 선제타격 견제

[헤럴드경제]북한이 ‘불바다’, ‘폐허’ 등 자극적인 단어를 이용하며 한국과 미국의 선제타격을 견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논평을 통해 “최근 미국과 괴뢰들이 감행하고 있는 전쟁연습들은 북침 선제타격을 기본 내용으로 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괴뢰 패당이 사소한 선제타격 징후라도 보인다면 그것은 백두산 혁명강군의 즉시적인 군사적 대응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는 강한 수위의 발언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최근 한미 양국의 외교적 압박과 높아지고 있는 대북제재 압력에 대한 저항적 발언으로 풀이된다.


논평은 “우리의 대응보복 타격전이 개시되면 미국 본토와 태평양 작전지대 안의 침략군기지들은 물론 남조선도 순식간에 완전 불바다, 완전 폐허로 되고 말 것”이라며 “미국과 괴뢰 호전광들의 광란적인 선제타격 기도를 단호히 짓부셔버리고 침략과전쟁의 아성인 백악관과 청와대를 지구상에서 없애버리고야 말려는 것이 우리 군대의 억센 의지”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또 “지금 박근혜 역적패당이 미국의 ‘싸드’만 가져다 놓으면 우리의 공격을 막을 수 있을 것처럼 떠들어대지만 사실 그것은 꿰진 쪽박을 쓰고 벼락을 막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남조선에서도 미국과 박근혜 역적패당의 위험한 북침 선제타격 기도에 대한 우려와 반대 기운이 날로 증대되고 있다”고 궤변을 이어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