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합동참모차장에 이범림 해군중장…국방부 하반기 장성 인사(종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이범림 해군사관학교장(해군중장)이 합참차장, 김판규 해군교육사령관(해군중장)이 해군참모차장, 이건완 공군사관학교장(공군중장)이 공군참모차장에 각각 임명됐다.

한편, 이왕근 공군작전사령관(공군중장)이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김용우 1군단장(육군중장)이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에 각각 보임됐다.

정진섭 현 해군참모차장(해군중장)은 해군작전사령관, 원인철 현 공군참모차장(공군중장)은 공군작전사령관을 각각 맡게 됐다.

육군소장 조종설, 서욱, 김성진, 이정근 이상 4명이 중장으로 진급했고 이들은 각각 특수전사령관, 군단장, 군수사령관에 임명됐다. 공군소장 황성진은 중장으로 진급해 공군사관학교장에 임명될 예정이다.

 

[사진=이범림 신임 합동참모차장]

이밖에 육군준장 권삼 등 육군 12명, 해군 2명, 공군 6명 등 20명은 소장으로, 육군대령 김도균 등 육군 59명, 해군 11명, 해병대 2명, 공군 14명 등 86명은 준장으로 각각 진급한다.

국방부는 17일 올해 후반기 중장급 이하 장관급 장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군은 장교를 대위 등 위관급, 대령 등 영관급, 대장 등 장관급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번 인사는 장성인 장관급 중 중장 이하 인사다.

국방부는 앞서 지난달 19일 해군참모총장,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등 중장 이상급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당시 엄현성 합참차장(해군중장)과 임호영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육군중장)이 각각 대장으로 승진해 해군참모총장,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에 보임된 바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중장급 이하 진급 선발과 주요직위에 대한 보직인사”라며 “국가관과 안보관이 투철하고 연합 및 합동작전 수행능력과 덕망을 고루 갖춘 우수자를 선발하는데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또한 “능력과 전문성, 인품, 차기 활용성을 두루 고려해 군을 선도해 나갈 인재를 엄선했다”며 “선진 정예 강군 육성을 위해 군사대비태세와 군 전투력 발전에 진력한 자, 군 본연의 임무에 묵묵히 정진함으로써 선후배 동료들로부터 신망이 두터운 자를 우선적으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군은 이번 인사를 계기로 엄정한 군 기강과 지휘권이 확립된 가운데 강한 정신무장과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고 강건한 기풍 및 복무의욕과 사기를 진작해 군심 결집과 군 안정을 도모함으로써 군이 국민들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속보]합동참모차장에 이범림 해군중장…국방부 하반기 장성 인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이범림 해군사관학교장(해군중장)이 합참차장, 김판규 해군교육사령관(해군중장)이 해군참모차장, 이건완 공군사관학교장(공군중장)이 공군참모차장에 각각 임명됐다.

육군소장 조종설, 서욱, 김성진, 이정근 이상 4명이 중장으로 진급했고 이들은 각각 특수전사령관, 군단장, 군수사령관에 임명됐다.

공군소장 황성진은 중장으로 진급해 공군사관학교장에 임명될 예정이다.

 

이범림 신임 합동참모차장

이밖에 육군준장 권삼 등 육군 12명, 해군 2명, 공군 6명 등 20명은 소장으로, 육군대령 김도균 등 육군 59명, 해군 11명, 해병대 2명, 공군 14명 등 86명은 준장으로 각각 진급한다.

국방부는 17일 올해 후반기 중장급 이하 장관급 장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군은 장교를 대위 등 위관급, 대령 등 영관급, 대장 등 장관급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번 인사는 장성인 장관급 중 중장 이하 인사다.

국방부는 앞서 지난달 19일 해군참모총장,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등 중장 이상급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당시 엄현성 합참차장(해군중장)과 임호영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육군중장)이 각각 대장으로 승진해 해군참모총장,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에 보임된 바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중장급 이하 진급 선발과 주요직위에 대한 보직인사”라며 “국가관과 안보관이 투철하고 연합 및 합동작전 수행능력과 덕망을 고루 갖춘 우수자를 선발하는데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또한 “능력과 전문성, 인품, 차기 활용성을 두루 고려해 군을 선도해 나갈 인재를 엄선했다”며 “선진 정예 강군 육성을 위해 군사대비태세와 군 전투력 발전에 진력한 자, 군 본연의 임무에 묵묵히 정진함으로써 선후배 동료들로부터 신망이 두터운 자를 우선적으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