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中대사 “한미관계 요소가 中에 영향주면 필요한 조치 취하는 게 정상”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는 19일 한중관계를 ‘운명공동체’로 비유하면서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ㆍTHAAD) 문제로 인한 양국관계 영향을 언급했다.

추 대사는 이날 서울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초청 강연회에서 “한미관계의 어떤 요소가 중국에 영향을 주면 중국 정부가 필요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중간 특정 현안을 언급하지는 않겠다”고 했지만 ‘어떤 요소’란 사드를 가리킨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한중관계를 ‘부부관계’에 비유하면서 “부부싸움도 완전히 감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수 없는 것처럼 (사드로 양국관계가) 전혀 영향을 받지 않는 것도 비정상적”이라고 밝혔다. 또 양국 정부간 공식교류, 군사분야 교류에 사드 문제가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이는 정상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다만 추 대사는 “만약 양국관계 때문에 중국과 (경제) 협력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기면 저에게 말씀해달라. 바로 해결해 드리겠다”며 경제분야와 분리했다. 이어 “언론 보도가 감정적인 경향이 있다”면서 “마치 중국이 (사드 문제를 이유로) 보복이라도 하는 것처럼 근거 없는 보도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 대사는 “아무리 맑은 하늘이라 해도 먹구름이 밀려올 때가 있지만 이 먹구름은 결국 태양의 빛을 가릴 수 없다”며 “중한관계의 태양은 우호적 협력이고, 우리가 운명공동체이자 책임공동체라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