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추미애, 또 실수하면 레드카드 퇴장”

[헤럴드경제]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추미애 대표를 향해 “한번 더 실책을 범한다면 국민들에게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는 길”이라고 일갈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KBS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 인터뷰에서 “이런 엄중한 시기에 한보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국민의 함성을 야당 대표로서 잘 수용하고 받드는 질서있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박 대통령이 양자 영수회담에서) 구체적이고 분명한 퇴진에 대한 입장을 추 대표에게 밝히겠다는 사전 약속이나 얘기가 없었다면 추 대표가 개인적인 비밀회담을 하는 것은 야권과 민주당에 큰 상처를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 “추 대표가 (박 대통령의) 명명백백한 퇴진을 극명히 주장한다고 한들 그것은 혼자 비밀회담을 통해 얘기할만한 것이 아니며, 오는 19일 광장에서 국민들한테 분명히 뜻을 천명하는 게 옳다”고 했다.

그는 이어 “당 일각에선 추 대표가 예전 전두환 전 대통령을 만나려고 했다가 큰 물의를 빚었고 이번에 또 씻을 수 없는 실책을 범해 당 대표로서의 리더십을 걱정한다”면서도 “당장 추 대표가 물러나는 것은 책임있는 태도라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