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교육감 “정유라 수상실적 삭제”

[헤럴드경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의 청담고 입학·성적·출결 특혜 의혹을 ‘교육농단’으로 규정하고 조치를 취할 것을 밝혔다.

조 교육감은 16일 서울시교육청의 청담고·선화예중 특정감사 중간결과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조 교육감은 “모든 학생에게 공평무사하게 적용되어야 할 학사 관리와 출결 관리가 유독 이 학생 앞에서 허무하게 무너졌다”며 “학생들 앞에서 정직하지 못하고 학생들에게 공평하지 못한 학교는 교육기관이라 불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조 교육감은 “감사 결과 이 참담한 ‘교육농단’의 배후에 최순실씨가 있음이 직·간접적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유사 권력자 행세를 가장 부박한 방식으로, 매우 노골적으로 자행했다”고 말했다. 또 “무소불위의 금력과 권력 앞에서 교사와 학교와 교육이 짓밟히고 유린당했다”며 “서울교육을 책임지는 사람으로서 통렬한 책임감과 자괴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수차례 금품 제공 시도와 부당한 압력을 행사함으로써 교육 현장을 왜곡시킨 ‘교육농단’의 주범 최순실씨에 대해서는, 사법기관에 그의 ‘교육농단’ 부분에 대해서도 추가 수사를 철저하게 해주실 것을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또 “최씨의 압력에 굴해 교육 현장을 무너뜨린 소수 관계자들에 대해서는 교육청이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엄정하게 조처하고 사법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덧붙였다.

부당한 성적 처리로 교과우수상까지 수상한 정씨의 학교 생활기록부 상의 성적과 수상 내용에 대해서는 “‘교육농단’을 바로잡는 상징적 의미에서 성적을 원칙대로 수정하고 수상 내력을 삭제하겠다”고 말했다. 또 “엄정한 출결 관리를 받지 않고 졸업한 정씨에 대해서 ‘졸업 취소’가 행정적으로 가능한지 법리적 검토를 거쳐 이 ‘농단’에 상응하는 적절하고 정의로운 조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