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한의 리썰웨펀] 군사통신위성의 꿈, 록히드마틴이 대신 실현?…韓장관 방추위서 사업재개 결정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군이 북한 장사정포 진지를 순식간에 초토화할 수 있는 230㎜급 다연장로켓(MLRS) ‘천무’의 무유도탄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또 F-35 도입 대가로 미 록히드마틴이 한국에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자금 문제로 중단된 군사통신위성 사업도 재개된다. 군은 이 사업 재개로 오매불망 꿈꿔왔던 군사통신위성을 드디어 가질 수 있게 됐다.

아울러 3000t급 최신예 호위함 탐색개발업체로 현대중공업을 선정했다.

방위사업청은 16일 한민구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230㎜급 무유도탄 사업 추진 기본전략과 군사통신위성 프로젝트 이행안 등을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230㎜급 무유도탄은 우리 군의 최신 MLRS인 천무에 장착된다. 1발에 900발의 자탄이 들어 있어 표적에 떨어지면 축구장 3배 면적을 순식간에 초토화할 수 있다. 군은 230㎜급 무유도탄을 내년부터 2020년까지 국내 기술로 개발할 방침이다.

천무는 2009∼2013년 1314억 원을 투입해 국내 기술로 개발한 차세대 화력 무기로, 지난해 8월부터 육군 포병부대에 배치되기 시작했다. 사거리가 기존 MLRS인 ‘구룡’의 2배 이상에 달한다.

군이 운용 중인 천무는 핵심 표적을 정밀타격하는 230㎜급 유도탄을 장착하지만, 광범위한 파괴력을 갖춘 무유도탄은 장착하지 못한 상태다.

방사청은 “230㎜급 무유도탄이 전력화되면 천무는 정밀타격 능력에 더해 대형 면적을 초토화하는 능력을 갖추게 돼 군 전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방추위에서는 또 군사통신위성 개발을 위한 미 록히드마틴사와 방사청의 협의안도 추인돼 한때 중단 위기에 몰렸던 사업이 다시 탄력을 받게 됐다.

록히드마틴사는 우리 정부가 차세대 전투기(F-X)로 자사 전투기인 F-35를 도입하기로 한 대가로 제공하는 절충교역 사항으로 군사통신위성 개발사업을 진행하기로 했으나 비용 부담을 이유로 사업을 중단한 상태다.

록히드마틴사는 절충교역 합의 당시 예상했던 비용보다 실제 비용이 훨씬 크다며 우리 정부에 비용 분담도 요청했다.

이에 방사청은 록히드마틴사가 기존 계약상 비용 범위 안에서 사업을 진행하도록 하고 사업을 중단한 데 대한 책임을 묻지 않는다는 것을 골자로 하는 협의안을 마련했고 방추위에서 이를 추인했다.

이 사업을 통해 우리 군은 록히드마틴으로부터 군사통신위성 1기를 받게 된다. 사업 지연으로 상당한 손해가 발생했지만, 그 대신 록히드마틴 측이 요구한 가격 인상 없이 사업을 재개하게 돼 우리 군으로서는 최상의 결정이었다고 방위사업청은 설명했다.

우리 군은 F-35 40대를 도입하는 대가로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 관련 기술 이전, 군사통신위성 1기, 록히드마틴의 국내 중소기업 물품 수입 등의 절충교역을 얻게 된다.

방추위는 아울러 3000t급 최신예 호위함인 ‘울산급 배치-Ⅲ’ 탐색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업체를 현대중공업으로 선정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계약에 따라 올해부터 2019년까지 약 27개월간 약 184억원 규모로 탐색개발을 수행할 예정이다.

울산급 배치-Ⅲ는 해군이 운용 중인 노후화한 초계함과 호위함을 대체하는 함정으로, 대함과 대잠 탐지 및 공격 능력과 대공 방어 능력이 크게 향상된다. 앞으로 동서남해를 나눠 관할하는 해역 함대 주력함으로 자리 잡고 필요할 경우 기동부대 증원 전력으로 운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