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신규면세점 ①] 최순실 게이트 후폭풍…신규면세점 입찰 무산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오는 12월로 예정된 서울 시내면세점 사업자 선정을 앞두고 있는 면세점 업계가 ‘최순실 게이트’ 후폭풍으로 혼란에 빠졌다.

최근 국회에서 최순실 입김이 관세청 신규면세점 사업자 선정에 작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면세점 업계는 ‘최순실 화장품’ 입점 논란에 이어 다시 한번 혼돈에 빠졌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이달 초에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위에서 관세청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요청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1, 2차 신규 면세점 선정 과정, 그리고 이번에 추가로 3개 대기업에 면세점 특허를 주기로 결정한 과정에 로비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며 “주무 부처인 관세청에 대한 전면적인 감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야당 의원들도 최근에 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 씨 측이 서울 시내면세점 입찰에도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까지 제기한 상태다.

이로 인해 관세청 감사가 실시되고 12월 초 입찰이 연기될 가능성도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막대한 자금을 투입하고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그저 결과만 바라볼 뿐이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4일 접수가 끝난 서울 시내면세점 입찰에는 롯데면세점, SK네트웍스, HDC신라면세점, 신세계DF, 현대백화점면세점 등 5곳의 대기업이 특허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번 선정 과정에서 대기업에 배정된 신규면세점 티켓은 3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