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 노량진역서 전동차에 연기…승객 500명 하차 ‘불편’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16일 오후 11시18분께 지하철 1호선 노량진역을 지나던 인천행 전동차의 집전장치에서 연기가 나 승객 수백명이 하차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17일 코레일에 따르면 연기는 10량 짜리 열차의 5번째 객차에 있는 집전장치에서 발생했다. 당시 전동차에 타고 있던 승객 500여 명이 모두 내린 뒤 뒤따라오는 열차로 갈아탔다. 코레일은 해당 전동차를 구로 차량기지로 입고시켜 연기가 난 원인을 조사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