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XF, 獨 골든 스티어링휠 어워드 ‘베스트 세단’ 선정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재규어의 중대형 비즈니스 세단 ‘올 뉴 XF(All-New XF)’가 독일 최고 권위의 ‘2016 골든 스티어링 휠 어워드(Golden Steering Wheel Aawrd)’의 ‘베스트 세단’에 선정됐다.

재규어는 18일 ‘올 뉴 XF’가 동급 경쟁 모델을 제치고 중대형 부문(Mid-Full-Size Category)을 대표하는 베스트 세단으로 뽑히는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올 뉴 XF는 재규어 핵심 볼륨 모델로, 한층 진보한 디자인, 혁신적 파워트레인 및 첨단 기술의 조화로 탄생했다. 국내서는 지난 2월 완전변경(풀 체인지) 모델로 출시됐으며, 최근에는 사륜구동(AWD) 모델을 라인업에 추가했다.

재규어 브랜드 최초의 SUV ‘F-페이스(PACE)’도 대형 SUV 부문(Large SUV Category) 2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F-페이스는 알루미늄 인텐시브 바디 구조와 새로운 인제니움 엔진의 결합으로 스포츠카 수준의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재규어 랜드로버 CEO 닥터 랄프 스페스(Dr Ralf Speth)는 “경쟁이 치열한 프리미엄 시장에서 올 뉴 XF가 베스트 세단에 선정돼 영광이다”며 “이번 수상은 ‘브리티시 럭셔리’를 대표하는 재규어 랜드로버 노력의 결실”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41회째인 ‘골든 스티어링 휠 어워드’는 유럽 전역에서 100만명 이상의 독자 투표와 자동차 전문가 심사를 통해 부문별 최고 차량을 선정하는 독일 최고 권위의 자동차 시상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