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변호인 ‘특검 부담’ 또 사임…이경재 변호사만 남았다

[헤럴드경제]최순실 씨의 변호인이 또 사임했다.

지난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새롭게 최 씨의 변호를 시작했던 진종한 변호사가 사임계를 제출했다.

이는 ‘최순실 게이트’ 초기 최씨의 변호를 맡았던 법무법인 소망 이진웅 변호사의 사임에 이어 두 번째다.


진 변호사는 최 씨에 대한 여론이 갈수록 악화되고 여야가 특별검사법안에 합의하면서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특검 수사가 진행되면 최대 120일이 소요되면서 실질적인 변호가 어렵다는 해석이다.

이로써 최 씨 곁에는 언론을 담당하는 법무법인 동북아 이경재 변호사만이 남은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