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의 5G 요금제 새 브랜드는 ‘퀀텀’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SK텔레콤이 선보일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 이름에는 ‘퀀텀(Quantum)’이 따라붙는다. 앞서 4G 요금제는 ‘밴드(band)’라는 브랜드명으로 불렸다.

SK텔레콤은 5G 이동통신 관련 기술 및 상품ㆍ서비스에 사용될 신규 네트워크 브랜드 ‘퀀텀’을 론칭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신규 네트워크 브랜드 ‘퀀텀(Quantum)’, TV광고 스틸컷 이미지]

‘퀀텀’은 모든 물리적 독립체의 최소 단위인 ‘양자’로, 양자역학에서 시공간의 초월을 설명하는 개념으로 사용된다. 기존 네트워크 경험을 뛰어넘는 SK텔레콤의 변화 의지를 담은 브랜드명으로 풀이된다. 

[사진=SK텔레콤 신규 네트워크 브랜드 ‘퀀텀(Quantum)’, 브랜드 로고 이미지]

SK텔레콤은 향후 선보일 5G 요금제를 비롯해 사물인터넷(IoT)망, 커넥티드카, 양자암호통신기술 등 전반에 ‘퀀텀’ 브랜드를 활용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브랜드 슬로건 ‘Everything is Alive’를 내세운 TV광고 시리즈를 19일부터 시작한다. ‘퀀텀’ 브랜드 철학을 시작으로 5G 커넥티드카, IoT 편 등의 테마로 12월 말까지 차례로 방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