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장시호 밤샘수사…이권개입ㆍ횡령 추궁

[헤럴드경제] 검찰이 전날부터 19일 새벽까지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를 자금횡령 혐의로 체포했다. 검찰은 전날 오후 5시 경 장시호 씨를 체포해 검찰 청사로 압송했다. 조사는 오늘 새벽 1시까지 이어졌다. 

장 씨는 자신이 만든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삼성이 단체에 지원한 16억 원 중 5억 원만 입금된 사실을 확인하고 장 씨게 나머지 11억 원의 행방을 추궁했다.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을 앞세워 체육계의 각종 이권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캐물었다. 검찰은 김 전 차관에는 장 씨가 만든 단체에 후원금을 내라고 삼성 측에 강요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검찰은 내일 장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다른 의혹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장 씨가 거액을 챙길 수 있었던 배경에 최 씨와 박근혜 대통령의 영향력이 있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전날 “박 대통령을 고발한 기존 고발사건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해 피의자 신분임을 전제한 뒤 “박 대통령은 이미 구속된 피의자의 범죄 사실에 대해서는 중요한 참고인이자 (박 대통령 본인의) 범죄 혐의도 문제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지난해 최순실 씨와 딸 정유라 씨에게 35억 원을 특혜지원했다. 여기에 장시호 씨에게도 16억 원을 추가로 지원한 것으로 밝혀졌다. 삼성은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204억 원을 지원한 데 이어 최 씨 일가에 51억 원을 지원했다.

검찰은 삼성이 최 씨 일가에 돈을 대가 없이 줬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해 전날 삼성의 대외업무를 총괄하는 장충기 미래전략실 사장을 불러17시간 동안 조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