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삼성 합병 밀어주고 5900억원 평가손실

[헤럴드경제]국민연금이 ‘최순실 게이트’로 다시 주목받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작년 합병 과정에서 찬성표를 던지고 지금까지 본 평가손실액이 59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보유한 합병 삼성물산 보유 주식가치는 지난 17일 종가 기준 1조5186억원으로 옛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전의 양사 지분가치(2조1050억원)와 비교해 27.86%(5865억원) 쪼그라들었다. 


합병 전 양사 지분가치는 매수청구권 행사 가격 기준으로 산정했다.

국민연금은 작년 7월 두 회사가 합병하기 직전에 옛 삼성물산 지분 11.61%와 제일모직 지분 5.04%를 보유했다.

합병 후 출범한 삼성물산 지분으로 현재 5.78%를 들고 있다.

국민연금은 제일모직보다 옛 삼성물산 보유 지분이 더 많은 상황에서 합병비율이 제일모직 1주당 옛 삼성물산 0.35주로 결정되는 바람에 다른 주주들과 비교해 손실률이 더 높을 수밖에 없다.

옛 삼성물산의 지분을 더 많이 갖고 있었던 삼성SDI, 삼성화재 등 삼성 계열사들과 삼성 측 ‘백기사’ 역할을 맡았던 KCC도 옛 삼성물산 주주들에게 불리하게 책정된 합병비율로 인해 현재 10%가 넘는 평가손실을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