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 前차관 아직도‘교수님’

한양대 “사표의사 밝힌바 없다”

의사표시 없을땐 자동 복직

재판부 판결나와야 처리가능

학생회는 “절대 용납불가” 반발

안종범은 성대에 사표제출

김상률 현재 숙대 강의중

직권남용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구속된 김종(55·사진)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여전히 대학교수직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양대학교 교수 출신인 김 전 차관은 문화체육관광부 측에 사표를 제출한 뒤 여전히 학교 측에 어떠한 의사도 밝히지 않고 있다.


한양대학교 관계자는 “김 전 차관으로부터 아직까지 사표 제출 의사에 대해 듣지 못했기 때문에 (당연히) 교수직이 유지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김 전 차관은 한양대 스포츠산업학과 교수로서 지난 2013년 10월 문체부 제2차관에 임명되며 학교 측에 휴직계를 낸 상태다. 하지만 김 전 차관은 지난 달 30일 최순실 씨(60ㆍ구속기소)의 문화체육계 장악의 시작점으로 본인이 지목되자 더 이상의 업무가 힘들다고 판단해 문체부 측에 사표를 제출했다.

학교 관계자는 “통상 휴직의 이유가 사라졌다면 원칙상 한 달 이내에 복직 여부를 밝혀야 한다”며 “오는 30일까지 복직 여부를 밝히지 않으면 자동으로 복직이 된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범죄 혐의가 확인돼 현재 구속된 상태지만 금고형 이상의 재판부의 판결이 나와야 학교 측에서도 해임 조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재판부의 판결이 나오기 전까진 ‘직위해제’ 상태로 소속 교수직은 유지된다는 것이다. 학교 관계자는 “아직 복직 여부를 밝혀야 하는 시기가 남아있어 김 전 차관이 시기를 조율중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양대 소속 학생들의 항의도 거세다. 한양대 총학생회는 지난 9일 성명서를 통해 “우리는 더 이상 김 전 차관에게 배울 수 없다”며 “교육자로서의 명예와 학생들에게 신뢰를 이미 잃어버린 지금, 아무런 반성과 책임없이 학교로 돌아오는 것은 학생들과 국민들의 좌절과 분노를 무시하는 것이기에 우리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 전 차관은 삼성 등에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 명목으로 16억 원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결국 그는 지난 21일 직권남용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구속됐다.

이 과정에서 최 씨의 조카 장시호(37) 씨도 함께 구속됐다. 두 사람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최 씨와 장 씨 측의 평창올림픽 관련 각종 이권 개입을 비롯한 문화계와 스포츠계 농단 의혹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 김 전 차관은 최 씨의 딸인 정유라 씨의 국가 대표 선정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과 박태환(27) 선수를 만나 2016 리우 올림픽 출전을 포기할 것을 종용한 의혹도 함께 받고 있다.

한편 최순실 사태 발생 후 교수직에서 물러난 경우도 있다.

지난 1998년부터 성균관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로 재학중이던 안종범(57ㆍ구속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지난달 31일 학교 측에 사표를 제출했다. 안 전 수속은 직권남용권리행사ㆍ강요ㆍ강요미수 혐의 등으로 지난 20일 구속기소 됐다. 하지만 안 전 수석의 경우 기소 전 스스로 사표를 제출하면서 사학연금 등 교수직으로서의 복지는 여전히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문화계의 황태자’로 불렸던 차은택(47ㆍ기소) 감독의 외삼촌인 김상률(56)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의 경우 현재 숙명여자대학교 영문학과 교수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평창 동계올림픽 이권 개입 의혹과 최 씨의 딸 정 씨가 다닌 이화여대 학칙 개정 외압 의혹과 관련해 지난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김 전 수석을 소환 조사한 바 있다.

이에 숙명여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수석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온라인 서명운동을 벌이기 시작했다. 

구민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