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탈당 후 신당 창당 시사…“새로운 정치 꿈꾸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22일 새누리당을 탈당하기로 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제3지대 세력을 주축으로 한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시사했다. 남 지사는 “정치권 내 새로운 분들과 더불어 새로운 정치를 꿈꾸는 누구와도 함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이제 정당도 새로워져야 하고 정치도 새로워져야 한다. 국민이 괴로워하는 문제를 현 정당정치 구조가 풀어주지 못하고 있기에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탈당 후 자신이 구상한 로드맵에 따라 창당 절차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는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원장,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 이른바 제3지대를 지향하는 인물의 합류 가능성에 대해 “이분들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들이 지금을 벗어나는 새로운 모습을 기다린다고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아울러 최근 경기도 G-MOOC 추진단장직에서 내려온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도 남 지사의 창당에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남 지사는 “(윤 전 장관이) 홀가분하게 새로운 시대를 여는데 몸을 던지고 싶다고 말했고 그 과정에서 당연히 저의 (창당에 대한) 마음을 놓고 얘기를 나눴다”며 “큰 틀에서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또 비박계를 중심으로 한 탈당 러시가 계속 이어지고 곧 새로운 정치 세력으로 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상당히 많은 동료 의원들이 (탈당을) 고민하고 계신 것으로 확인했고 큰 시대의 흐름에 함께해줄 것으로 생각한다”며 “(탈당은) 시간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탈당 규모에 대해선 “몇 명이 탈당을 한다고 담보할 수 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긴 호흡으로 보면 새누리당은 수명이 다했고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는 흐름은 막을 수 없다”며 “이 상태가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현 지도부를 놓고선 “일반적인 판단을 못 하는 사이비 종교집단”이라며 “이렇게 시대정신을 외면하고 기본적인 잘못도 인정하지 못하는 분들이 당을 실권을 쥐고 국익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면 우리에게 기회는 없다”고 맹비난했다.

특히 이정현 대표를 향해선 “박근혜 대통령 앞에 빨리 가서 듣기 좋은 얘기를 할 게 아니라, ‘이제는 모든 국민이 대통령이 물러나길 바란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2선 후퇴하라, 저도 대통령을 지켜 드릴 수 없다’라고 말하고 조건 없이 (대표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최근 정 전 의장을 만나 친문과 친박을 제외한 새로운 정치의 가능성을 타진한 가운데 탈당한 남 지사까지 가세하면 정치권이 제3지대론이 재차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