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새누리당 비박계라도 탄핵 대열에 함께 해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관련 “새누리당 전체가 움직이지 않는다면 비박계 의원들이라도 탄핵의 대열에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현충원에서 거행된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1주기 추도식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이 해야 할 일은 야당을 비난하거나 국민들을 원망할 것이 아니라 대통령께 촛불 민심을 겸허하게 받들도록 건의를 잘 해주는 게 지금 새누리당이 해야 할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청와대가 대통령 퇴진을 전제로 한 국회 추천 총리를 거부한 데 대해선 “그런 문제가 탄핵 발의를 하는데 시간을 끄는 사유가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도 탄핵안 발의 시점에 대해선 “당이 판단할 일”이라고 했다.

한편, 문 전 대표는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유명한 말씀으로 국민들께 희망을 주셨다. 이런 위대한 지도자들의 죽음으로 우리 역사의 한 페이지가 넘어가야 되는데 그렇지 못하다”며 박 대통령을 에둘러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