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광명시장, “왜곡된 역사와 국정을 바로 세우기위해 힘을 모아야할때”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특별한 관심을 쏟은 양기대 광명시장이 자치단체장 특별상을 받았다.

양 시장은 “제가 20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 ‘창립 26주년 맞이 후원의 밤’ 행사에서 올해 처음으로 제정된 자치단체장 특별상을 받았습니다”라고 했다.

정대협의 특별상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운동에 참여해 이 문제를 더욱 널리 알리고, 평화 소녀상 건립 추진과 지지를 선언하고 실천한 단체장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그는 “이런 의미 있는 상을 받으면서도 마음이 무겁습니다. 돈으로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박근혜대통령의 잘못된 한일간 합의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또 한번의 상처를 남겼기 때문입니다”라고 적었다.

양 시장은 “저는 지난 2월 28일 전국 35개 지방자치단체장들과 함께 ‘3ㆍ1 한일 일본군위안부 합의 무효 전국 행동의 날’ 행사에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소녀상’ 을 더욱 확산시키기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12월28일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 양국 외교장관의 잘못된 합의를 비판하고, 일본정부의 진정 어린 사과와 책임을 요구하는 한편, 한국정부에도 진정한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촉구했습니다”라고 했다.

광명시와 ‘광명 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는 광복 70주년이었던 지난해 8월15일 광명시민의 성금으로 일제강점기 징용과 수탈의 현장인 광명동굴 입구에 ‘광명 평화의소녀상’ 을 건립했다. 지난 8월8일에는 ‘광명 평화의소녀상’ 건립 1주년을 맞아 광명시의회 및 ‘광주 나눔의 집’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등 지원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광명동굴 입장료 수입금의 1%를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호스피스 병실공사와 메모리얼 센터, 인권센터 건립비용 등에 지원하기로 했다.

양 시장은 “광명시와 시민들의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진정어린 노력이 인정받아 참 기쁘네요. 앞으로 일본정부의 진정한 사죄와 배상, 한국 정부의 당당한 처신 등을 촉구하는 데 더욱 앞장서겠습니다”고 했다.

그는 “왜곡된 역사와 국정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 국민들이 더욱 가열차게 힘을 모아야 할 때 입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