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운전기사 “돈가방 싣고 朴살던 대구로…”

[헤럴드경제]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의원으로 처음 당선된 1998년 보궐선거에 최순실씨 일가가 수억원의 선거자금을 지원했다는 증언이 또 나왔다.

세계일보는 22일 최순실 일가의 운전기사로 17년 간 일한 김모(64)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김씨는 인터뷰에서 1998년 4ㆍ2 보궐선거 개시 직전 “‘할매’(최씨의 모친 임씨)가 ‘우리 딸 너이(넷)하고 내(나)까지 해서 5000만원씩 내 2억5000만원인데, 니(네)가 잘 가지고 내려가라’고 말했다”면서 자신이 자동차로 임ㆍ최씨와 함께 돈 가방을 싣고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살던 대구 달성군 아파트로 내려갔다고 주장했다.

그는 “돈가방은 1m가 넘는 길이의 밤색 여행용 가방이었다”면서 “이후 우연히 가방 속의 돈뭉치를 보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2000년 실시된 16대 총선에서도 “1998년과 똑같았다”며 최씨 일가가 박 대통령의 선거 자금 지원에 관여했다고 말했다.

이는 앞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보도한 정황과 유사하다.

스포트라이트는 지난 13일 방송에서 최태민씨의 친아들 A씨를 인터뷰해 최태민의 다섯째 부인 임선이씨가 남편에게서 받은 의문의 재산을 최순실씨 등 딸들에게 상속했으며, 임씨가 박 대통령의 정치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에서 A씨는 “임씨가 1998년 (박근혜 대통령이)대구 보궐선거에 나갈 때 돈을 싸들고 갔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